UPDATED. 2019-04-19 16:58 (금)
‘대통령 명판 훼손’ 민주당-한국당 법정 공방 예고
‘대통령 명판 훼손’ 민주당-한국당 법정 공방 예고
  • [충청헤럴드=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4.02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한국당 관계자 소행 추정’수사 의뢰... 한국당 ‘정치공세, 법적 책임 검토’ 반격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총리의 화환 명판 훼손사건의 진실규명을 두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간의 법적 공방이 예고됐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지난달 22일 서해수호의 날 행사에서 일어난 ‘대통령·총리 명판 은닉 사건’에 대해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관계자의 행위로 보고 2일 검찰 수사를 의뢰했다.

이날 민주당 당직자들은 검찰청 앞에서 “정치적인 판단이나 친소관계를 떠나 마음에 안 드는 사람 조화가 있다고 해서 그것을 발로 차거나 리본을 떼버리는 행위는 상주와 그 유족들을 능멸하는 행위”라며 “이번 사안을 그런 측면에서 바라보고 있고, 그렇기에 사법처리에 이르게 된 것”이라고 수사 의뢰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곧바로 성명을 발표하고 “민주당은 수사의뢰서를 제출할게 아니라 국군통수권자로 국가를 위해 산화한 호국영령을 외면하고, 북한 눈치보기에 급급한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호국영령과 유가족 그리고 국민들에게 사과문을 먼저 내야 마땅할 것”이라고 반격에 나섰다.

이어 “대통령이 2년 연속 서해 수호의날 행사에 참석하지 않아 고조된 유가족과 국민들의 비난을 회피하기 위한 정치적 행위일 뿐”이라며 “추가적인 사실관계 확인은 없이 마치 한국당 여성당직자가 한 것처럼 기정사실화 해 지속적으로 정치공세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사실과 다른 내용을 확인해준 측과 이를 근거로 사실인양 언급한 관계자에 대해서는 추후 법적인 책임추궁도 검토하고 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한국당의 역공에 민주당 대전시당은 “일거의 가치도 없다”며 재반박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충청헤럴드>와 통화에서 “대통령 참석을 운운하는 것은 끝없는 논점흐리기다”라고 비난하며 “잘못을 했으면 사과가 먼저다. 일거의 가치도 없다. 검찰 수사를 기다리겠다”고 일갈했다.

한편, 서해수호의 날인 지난달 22일 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총리 추모 화환 명판이 땅바닥에서 발견됐다. 이름과 직함 적힌 면이 보이지 않는 쪽으로 뒤집힌 채 놓여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