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0 22:15 (목)
충남도 끊이지 않는 ‘성범죄’…어찌해야 할꼬
충남도 끊이지 않는 ‘성범죄’…어찌해야 할꼬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9.04.09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성희롱 사무관 "중징계" 요구…김용찬 행정부지사 “개인 인성 바꾸기가 참..” 토로
9일 언론간담회를 갖고 있는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 이 자리에서 그는 직장내 성 관련 비위에 대한 마땅한 해결책을 찾기 어려운 고충을 털어놓았다.

충남도가 끊이지 않는 직장 내 성관련 비위에 대한 대책마련에 고심 중이다. 하지만 개인 성향이 미치는 영향이 큰 영역이라 마땅한 대안을 찾기가 어려운 실정.

9일 김용찬 행정부지사는 도청 프레스룸에서 가진 언론간담회 자리를 통해 “사실 (성범죄는) 개인의 가치관과 인성의 문제인 만큼 대안 찾기가 어렵다”며 고충을 털어놓았다.

전날 시민단체가 성희롱 도청 공무원에 대한 중징계를 요구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충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등 충남지역 33개 여성·시민단체는 8일 기자회견을 열고 “2014년 7~9월 도청소속 A사무관이 팀내 계약직 공무원 B씨에게 수차례 성희롱성 SNS메시지를 보냈고 4000만 원을 빌려달라고 요구하는 등 지속적으로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또 “B씨는 이런 내용을 2014년 10월 1차, 2018년 1~2월 2·3차 고충상담을 진행했지만 도 차원의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고,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한 뒤에야 뒤늦게 지난 4일 ‘직위해제’ 조치가 취해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018년 기준 최근 5년간 충남도에서 성 문제로 징계를 받은 공무원은 21명으로 전국 3위를 기록했지만, 이번 사건으로 봤을 땐 변한 것이 하나도 없다”고 비판했다.

이 같은 시민단체의 주장에 대해 김 부지사는 “2014년에 발생한 일이지만, 어쨌든 그런 일이 발생한 것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당연히 책임을 져야 하고 도에서도 엄중하게 판단해서 징계시효가 지났음에도 징계를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8일 시민단체의 성희롱 도청 공무원 중징계 요구 기자회견 모습.

이어 “조직 내 다양한 창구를 통해 성 관련 비위를 제보할 수 있도록 하고, 내부적으로 이번 일을 계기로 직원들이 경각심을 가질 수 있도록 알리고 교육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보다 근본적인 대책을 묻는 질문에는 확답을 못했다.

김 부지사는 “사람과 사회의 관계에서 발생하는 문제인데 개인의 인성이 어떤지에 달린 문제이기도 하다”며 “남성들 사이에서도 갑질하는 사람이 있다. 남녀관계의 성 문제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그는 “개인의 인성을 바꿀 수 있는 획기적인 방법은 찾기가 어렵다. 지속적인 교육 외에 다른 방법이 있나 싶다”며 “그나마 교육과 사례전파를 통해 본인이 스스로 느끼게 하는 방법 말고는 없는 것 같다”고 말끝을 흐렸다. 

한편, 이 자리에서 김 부지사는 “보령~안면도 연결하는 해저터널이 한쪽 200m 정도만 남아 2021년 상반기에는 개통될 예정”이라며 “서해안 지역에 획기적인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동시간이 단축되는 장점이 있지만 머물지 않고 당일치기로 오가는 패싱문제가 있을 수 있기에 여러 방면으로 대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