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19:37 (화)
홍문표 국회의원, ‘사돈 보좌관 채용’ 논란
홍문표 국회의원, ‘사돈 보좌관 채용’ 논란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9.04.09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 논평…“진정어린 사과와 해명해야”
홍문표 국회의원이 사돈을 보좌관으로 채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홍문표 국회의원이 사돈을 보좌관으로 채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홍문표 국회의원(충남 홍성·예산군)이 사돈을 보좌관으로 채용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은 논평을 통해 “홍문표 의원이 사돈을 4급 보좌관으로 채용하고, 약 8000만 원의 연봉을 받도록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시사저널>은 8일자 보도를 통해 홍 의원은 IT 관련 개인사업을 하던 사돈 김모 씨를 보좌관으로 채용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 씨는 국회 공식 홈페이지에 이름이 기재되지 않았고 근무지도 국회가 아닌 여의도에 위치한 홍 의원 친동생의 사무실에서 근무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충남도당은 “홍 의원 측은 ‘1990년 민법 개정 이후로 사돈은 친인척의 대상에 포함되지 않아 문제되지 않는다’고 해명했지만 이것만으로는 국민들이 갖는 의혹을 해소하기에 부족해 보인다”고 압박했다.

그러면서 “우선 사돈을 보좌관으로 채용한 뒤 1년 가까이 국회 홈페이지에 등록하지 않은 이유가 석연치 않다. 현행법에 어긋나는 일도 아닌데 국회 홈페이지에 등록도 하지 않고 1년 가까이 숨겨온 이유가 무엇인지, 납득할만한 설명과 국민에 대한 사과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예로부터 ‘오이밭에선 신을 고쳐 신지 말고 배밭에선 갓끈을 고쳐 매지 말라’고 했다. 홍 의원은 국민들 앞에 진정어린 사과부터 하고 이번 의혹에 대해 성심성의껏 해명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홍 의원 측 관계자는 “김 씨를 채용할 때 IT분야에 나름대로 전문성을 갖고 있었고 홍보 등을 위해 채용했다. 당시 국회사무처에 문의도 했지만 문제될 것이 없었기 때문에 채용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홍 의원은 지난해 지방선거 국면에서 사무총장을 역임하며 전국에서 사람이 찾아왔었다. 그렇다보니 국회 외에서 면담할 장소가 필요했고 친동생의 사무실을 그런 용도로 활용했다”며 “김 씨가 친동생 사무실에서 근무한 것도 그런 상황을 보좌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