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19 16:58 (금)
충남도교육청, ‘충남형 자유학년제’ 전면 시행
충남도교육청, ‘충남형 자유학년제’ 전면 시행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9.04.09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교육과정으로 소규모 학교 자유학년제 지원 
충남도교육청이 올해부터 '충남형 자유학년제'를 본격 시행한다. 미산중 자유학기제 수업 모습.

올해부터 충남형 자유학년제가 전면 시행됨에 따라 자유학년제의 성공적 안착과 내실 있는 운영을 위한 충남도교육청의 발걸음이 빨라졌다.

자유학년제는 지식·경쟁 중심에서 벗어나 1년 동안 학생 참여형 수업을 실시하고 학생의 소질과 적성을 키울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활동을 중심으로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제도다.

9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지난 3월 중학교 186개교에 자유학년제 운영 예산 지원을 시작한 데 이어 자유학년제 교실수업 개선 지원을 위한 ‘수업준비 OK’ 자료 보급을 완료했다. 이 자료는 오는 8월 수업 콘서트를 통해 전국 교사들과 공유할 예정이다. 

소규모 학교 자유학년제 운영 내실화를 위한 사업도 진행 중이다. 

도내 중학교 중 1학년에 한 학급만 있는 곳이 65곳, 1~2개 학급이 있는 곳이 102곳에 이르러 원활한 자유학년제 운영에 어려움이 예상됨에 따라 소규모 농어촌 학교 간 공동교육과정을 2학기에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이미 2016년부터 같이 자유학기 활동을 진행해온 보령시 주산중학교, 미산중학교, 남포중학교 3개 학교는 학생과 학부모들의 높은 만족도 속에 올해는 주산중학교에 모여서 수업을 진행한다.

중학교 자유학년제와 연계한 초등학교와 고등학교 교육과정 운영도 이뤄진다. 

초등학교 대상인 프리(Pre)-자유학기 운영 학교로 17개교를 지정했으며, 고등학교 대상인 포스트(Post)-자유학기 운영 학교도 20곳 지정할 계획이다. 고등학교에서는 동아리를 중심으로 자유학년제 연계 교육과정을 진행하게 된다. 

도교육청은 이밖에도 다양한 자유학기 활동 프로그램 개설 및 선택권 강화 등 관련 사업을 이어갈 방침이다. 

도교육청 이병도 교육혁신과장은 “자유학년제가 공교육 전반에 긍정적 변화로 안착하려면 앞으로 학년 확대와 더불어 질적 발전을 동시에 추구해야 한다”며 “올해가 전면 시행 원년인 만큼 모든 학교의 교육과정을 꼼꼼히 챙기고 개선사항이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