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0 22:15 (목)
세종시 문화재에 전통사찰 불화 2점 추가된다
세종시 문화재에 전통사찰 불화 2점 추가된다
  • [충청헤럴드=허경륜 기자]
  • 승인 2019.04.10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안사 지장시왕도·학림사 신중도
세종시는 10일 전의면 소재 청안사의 '지장시왕도(地藏十王圖·사진)'와 연서면 소재 학림사(주지 수환스님)의 '신중도(神衆圖)'를 시 유형문화재로 지정 예고했다.

세종시가 19세기 불화 화풍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전통사찰 불화 2점을 시 문화재로 지정해 관리한다.

시는 전의면 소재 청안사(주지 청현스님)의 '지장시왕도(地藏十王圖)'와 연서면 소재 학림사(주지 수환스님)의 '신중도(神衆圖)'를 시 유형문화재로 지정 예고했다고 10일 밝혔다.

청안사 지장시왕도는 화면 상단에 지장보살을 배치하고 하단은 지장보살의 권속을 배치한 일반적인 불화 형식을 갖추고 있다. 지장보살 아래 무독귀왕과 도명존자가 배치되는 다른 작품들과 달리 시왕을 2단으로 배열해 독특한 구도는 이 작품의 특징이라는 게 시의 설명이다.

적색과 녹색을 주색으로 명도가 낮은 청색을 사용한 점, 화면 전체에 꽉 차게 인물을 배치한 구성과 채운의 묘사, 가는 필선과 입체감 있는 인물 표현 등 19세기 경기 또는 충청지역 불화의 화풍을 담고 있어 문화재로서 가치가 높다는 평가도 따르고 있다.

시 문화재자료 제13호인 학림사 신중도는 간략한 구도와 적색과 청색을 많이 사용하는 채색기법 등 19세기 말 불화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특히, 신중도는 지난 2016년에 보존 처리과정에서 복원된 화기(畵記)를 통해 조성연대와 조성장소 및 봉안장소, 조성 화원 등이 구체적으로 확인됐다. 시에 따르면, 불화 뒷면에서 조성 당시의 복장물이 발견됐다.

화기를 보면 신중도는 1891년에 석골사(石骨寺) 함화암(含花庵)에서 불화를 조성하고 석남사(石南寺) 정토암(淨土庵)에 봉안했다고 나와 있다.

또 화승 우송 상수(友松 爽洙)를 수화승으로 해 ▲벽산 찬규(碧山 璨圭) ▲석홍(錫洪) ▲두희(斗希) ▲인순(仁徇) ▲장원(仗元) ▲성호(成浩) 등 7명의 화승이 함께 그렸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시는 다음달 10일까지 각계의 의견을 수렴, 검토하고 시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장시왕도와 신중도를 세종시 유형문화재로 지정할 방침이다.

곽병창 관광문화재과장은 "앞으로 선조들의 삶의 지혜가 담긴 지역 내 비지정 문화유산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지정·보존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