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19:37 (화)
기업부담 대표번호 서비스 이달 19일부터 개시
기업부담 대표번호 서비스 이달 19일부터 개시
  • 충청헤럴드=강재규 기자
  • 승인 2019.04.12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기 의원 "저소득층 등 가계통신비 부담 경감 기대"
국회 과기정보통신위원회에서 질의하는 정용기 의원. (사진=정용기 의원실)
국회 과기정보통신위원회에서 질의하는 정용기 의원. (사진=정용기 의원실 제공)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이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정용기 국회의원(대전 대덕구)은 수신자 요금부담 전용 대표번호 서비스가 내주 후반께부터 시행된다고 12일 밝혔다.

그동안은 기업의 귀책사유로 인한 상담 및 AS 신청 통화시에도 고객에게 통신요금이 부과돼 고객의 부담과 불편이 가중돼왔다. 하지만 오는 19일부터 시행되는 ‘14OOOO(6자리) 기업 요금부담 전용 대표번호’ 개시로 고객들의 부담이 크게 경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기존 15, 16, 18로 시작되는 대표번호는 발신자(고객) 부담으로 이용자들에게 부과됐던 비용이 연간 5000억 원을 초과했다"고 지적하고, "관련 규정 개정 및 기업자 부담 전용 회선으로의 전환 등 이용자의 부담을 경감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할 것"을 과기정통부에 주문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전기통신번호관리세칙(과기정통부 고시)'을 개정, 기업이 원하는 경우 수신자가 요금을 부담하도록 하는 새로운 수신자(기업) 요금부담 대표번호로 14OOOO을 만들었고, 3개월의 준비기간을 거쳐 오는 19일부터 서비스를 개시하게 됐다.

정용기 의장은 "수신자 요금부담 전화서비스 개시로 해당 번호로 통화연결 시 고객들은 더 이상 통화료를 부담하지 않아도 된다"며, "과기정통부는 고객 무료 대표번호 이용이 확대될 수 있도록 정책시행에 만전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