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19:37 (화)
대전시, 홍역 확진자 수 급변경...'오락가락' 행정 눈총
대전시, 홍역 확진자 수 급변경...'오락가락' 행정 눈총
  • [충청헤럴드=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4.12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역 확진자 수 13명서 12명 급 변경... 2차 검사서 예방접종 의한 백신균으로 확인
대전시청.
대전시청.

홍역 확산 사태를 맞고 있는 대전시의 보건행정이 또 다시 따가운 눈총을 사고 있다. 

홍역 발병 초기에는 접촉자 규모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여론에 뭇매를 맞은데 이어 이번에는 부정확한 홍역 확진자 수를 발표해 다시 한 번 부실대응 비난에 직면했다.

12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0일 홍역 확진자 1명을 추가해 총 13명을 확정 발표했다. 하지만 단 하루만에 확진자 1명을 제외시켜 12명으로 수정해 발표했다.

홍역 바이러스가 아닌 예방접종에 의해 생긴 백신균으로 확인, 확진자에서 제외시켰다는 것이 대전시의 설명이다.

하지만 이를 바라보는 시민들의 시선은 곱지 않다. 

시민 박모(30)씨는 “홍역 의심환자를 검사하기 전 예방접종을 했는지 안했는지를 파악하는 것은 기본인데, 이 조차 하지 않았다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확한 내용을 시민들에게 알려야하는데, 갑자기 확진자 수를 변경하는 등 시민들의 혼란만 가중시키고 있다”며 “대전시가 제대로 일은 안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같은 지적에 대전시는 “앞으로 시민들의 혼선이 없도록 하겠다”며 책임 일부를 인정했다.

대전시 보건복지국 관계자는 “검사 전 의료진에서 예방접종 여부를 확인한 후 검사를 진행한다”고 강조하며 “1차 결과에서 양성이 나와 추가 확진자로 판단해 발표했다. 하지만 충남대병원에서 2차 검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추가 확진자 발표 후 2차 검사 결과를 받았는데 다른 유전자형으로 나왔다. 시간이 있었다면 (추가 확진자 발표를) 보류 시켰을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전문 의료진은 아니기 때문에 (이번 기회로)더 많이 공부 했다”며 “다음에는 (추가 검사 결과)유전자형 까지 보고 시민들의 혼선이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홍역 확진자 12명 중 2명은 현재 병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퇴원한 10명 중 계속 발진 중인 환자 6명은 자택 격리, 발진 발생 후 4일이 경과해 안정기에 접어든 나머지 환자는 홍역관리지침(질병관리본부)에 따라 자택격리를 해제했다.

현재까지 확진자와 노출된 접촉자 수는 1778명(대전 518, 세종 75명, 충남 185명)으로 이들에 대한 홍역 의심여부 등 건강상태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