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19:37 (화)
한국당 대전시당 “내년 총선, 충청권 제1당 돼야” 각오
한국당 대전시당 “내년 총선, 충청권 제1당 돼야” 각오
  • [충청헤럴드=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4.15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15일 ‘총선승리 방안’ 주요 당직자회의 개최
15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총선승리 방안 논의'를 위한 주요 당직자회의를 개최했다.
15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총선승리 방안 논의'를 위한 주요 당직자회의를 개최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하 한국당)이 내년 치러질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압승 각오를 다졌다. 

한국당은 15일 오전 시당사에서 육동일 위원장을 비롯한 국회의원, 당협위원장, 지방의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총선승리 방안 논의를 위한 주요 당직자회의를 개최했다. 

먼저 육동일 시당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내년 총선에서 최소한 개헌 저지선을 확보하지 못한다면, 경제적 위기문제도 해결하기 어렵다”며 “과반수를 확보해야만 잘못돼가고 있는 체제를 바로잡고, 역사적 정통성을 바로세우고, 위기로 치닫는 경제를 바로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전은 쇠퇴하고 쇠락하고 있다”며 “그저 저 쪽 실수만 기다리고 ‘실정 때문에 우리 지지로 돌아설 것이다’라고 막연하게 생각하면 총선 승리할 수 없다. 같이 힘을 내고 노력해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고 정권 되찾아 와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이장우(동구) 국회의원은 “국민은 답답함과 실망감, 현 정권이 더 오래가서는 안 된다고 느끼고 있다”며 “우리 당이 이런 상황에서 국민의 요구를 적극적으로 받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 이 자리에 계신 주요 당직자와 함께해야 한다고 본다. 우리 당마저 희망을 주지 못한다면 나라에는 희망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와 밥 먹으면서 많은 얘기 나눴다. 황 대표도 경제활성화와 국민 삶 증진에 몰두하겠다 했다”며 “열심히 해서 대전 전 지역을 석권하고 충청권에서도 한국당이 제1당이 되자. 한국당이 충청을 살리고 국가를 살리는 정당이 되자”고 독려했다.

끝으로 박성효 유성구갑 당협위원장은 “‘이제는 할 수 있다’,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구체적인 전략과 논리로 1년을 노력하면 내년 총선에서 성과를 거둘 수 있다”며 “정보가 너무 많으면 핵심이 잘 전달되지 않을 수 있다. 압축된 정보와 10대 타겟을 세워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대응전략을 세우자”고 제안했다.  

한편, 이날 회의는 주요 참석자들의 모두발언 이후 비공개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