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19 16:58 (금)
무료진료 받는 대전지역 초·중·고생 늘어난다
무료진료 받는 대전지역 초·중·고생 늘어난다
  • [충청헤럴드=허경륜 기자]
  • 승인 2019.04.15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 민간병원 교육기부...2015년도부터 눈·척추·관절 치료 지원
집단생활 및 야외활동으로 인한 대전지역 봄철 유행 감염병 발생·증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교육청이 건강관리에 유념할 것을 주문했다.
대전시교육청과 지역 4개 병원이 초·중·고 학생들에게 건강한 생활을 되찾고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해 주기 위해 협력을 이어나가고 있는 가운데, 올해 대상자가 확대된다.

민간의료기관과의 협력으로 대전지역 학생들이 4년째 무료의료 지원을 받게 된 가운데, 올해는 대상자가 확대될 방침이다.

··고 학생들에게 건강한 생활을 되찾고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해 주기 위해 대전시교육청과 지역 4개 병원이 구축한 협력을 이어나가고 있는 것.

15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의료기부에 참여한 병원은 총 4개 병원으로 바로세움병원·호재활의학과·써지탑병원·밝은누리안과다.

써지탑병원은 지난 2016년부터 교정치료가 필요한 초·중·고 학생을 추천받아 체형측정, 무상치료를 진행하고 있다. 밝은누리안고에서는 2015년을 시작으로 학생들에게 시력교정클리닉 치료를 제공하고 시력검사에 의한 안경과 드림렌즈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 이들 4개 병원은 내원한 학생들에게 무상치료 뿐 아니라 일반 학생과 시민들을 대상으로 ▲척추, 관절질환 예방 및 건강 강좌 운영 ▲바른 체형 건강생활 프로그램 운영 ▲찾아가는 건강강좌 운영 등을 통해 지역주민들에게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시교육청은 밝혔다.

특히, 올해부터는 대상자가 확대된다. 작년까지는 지역 내 저소득층 학생들에게만 치료를 제공했으나, 올해부터는 일반 학생으로까지 희망자를 신청 받는 것. 이로써 총 310명의 학생이 수혜를 받게된다.

밝은누리안과는 2학기(9월)부터 100여 명에게 시력저하 예방 등을 위한 눈 치료를 지원할 방침이다.

대전교육청 허진옥 혁신정책과장은 "4개 병원의 의료지원 활동을 통해 우리 학생들이 꿈과 희망을 가지고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가 보다 더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다양한 분야에서 교육기부 활동에 동참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