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9 17:59 (목)
대전시티즌 선수 부정선발, 지역 정치인 연루 ‘의혹’
대전시티즌 선수 부정선발, 지역 정치인 연루 ‘의혹’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5.09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정치인·장교 연루 정황 포착...전 장교, 현역 정치인에 아들 선발 청탁
대전시티즌 부정 선수선발 과정에서 지역 정치인이 연류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대전시티즌 부정 선수선발 과정에서 지역 정치인이 연류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충청헤럴드=대전 박성원 기자] 대전시티즌 선수선발 과정에서의 점수 조작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지역 유력 정치인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9일 대전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정치인 A씨가 지난해 12월 진행된 공개테스트와 관련해 대전시티즌 관계자와 연락을 취한 정황을 포착했다. 이 과정에서 현역 영관급 장교 B씨도 연류된 것으로 보고 있다.

B씨가 자신의 아들이 선발될 수 있도록 정치인 A씨에게 부탁을 했고, A씨는 대전시티즌에 부정청탁을 했다는 게 핵심이다. 경찰은 A씨가 현역 정치인인 점과 증거가 불분명하다는 점을 고려해 소환 조사 여부는 고민 중인 상태다.

경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선수선발 평가위원으로 참여했던 고종수 감독과 코치 등을 입건하고, 이르면 내주 중으로 검찰에 송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호 전 대표는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도 했다. 경찰은 이미 10여명을 소환해 조사를 마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평가표는 확보했다. 공개테스트 1차 서류전형 후 2차 게임을 하는 90분 동안 심사위원들이 선수들을 보고 점수를 수정할 수 있다”고 전제한 뒤, “특정 선수에게 점수를 몰아주기 위해 수정을 했는지 여부에 대해 집중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A씨에 대해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고민하고 있다”며 “증거도 불분명하기 때문에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대전시티즌은 지난해 12월 선수선발을 위한 공개테스트를 진행했고 고 감독 등 5명이 평가위원으로 참여해 평가한 끝에 20명으로 추렸는데 평가 과정에서 채점표가 조작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대전시티즌 구단주인 대전시는 지난 1월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5개월째 수사가 진행 중이다.

한편, 이번 의혹에 대해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은 성명을 내고 경찰의 철저한 수사와 함께 대전시티즌 최용규 신임 사장의 명확한 진실 규명을 촉구했다.

바른미래당은 성명에서 “대전시 유력 정치인 측근이 관련된 이상, 수사를 의뢰받은 경찰은 그동안 제기되었던 모든 의혹에 대해 한 점 숨김없는 조사가 진행돼야 할 것이며 대전 시민들에게 낱낱이 공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