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13:51 (목)
시속 170㎞ KTX 창문 깨고 투신 30대 여성 '온몸 골절상'
시속 170㎞ KTX 창문 깨고 투신 30대 여성 '온몸 골절상'
  • 허경륜 기자
  • 승인 2019.05.10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서 치료 중...구조로 열차운행 지연돼 승객 불편 겪기도
지난 9일 9일 오후 8시 45분께 오송역과 공주역 사이를 170㎞ 속도로 달리던 KTX에서 열차 창문을 깨고 뛰어내린 30대 여성이 온몸에 골절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자료사진=SBS뉴스 화면 캡처]

[충청헤럴드=대전 허경륜 기자] 지난 9일 KTX에서 열차 창문을 깨고 뛰어내린 30대 여성이 119 구조대에 의해 구조됐다.

이 여성은 온몸에 골절상을 입어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승무원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119 구조대는 공주역과 오송역 사이인 계룡터널 내 하행선 선로 위에 쓰러져 있는 A씨(32·여)를 발견했다.

이후 구조대는 A씨를 다음 하행선 열차에 태워 공주역에서 하차한 뒤 인근병원으로 이송했다. 

소방당국은 9일 오후 8시 45분께 오송역과 공주역 사이를 170㎞ 속도로 달리던 KTX에서 A씨가 비상탈출구 쪽 창문을 비상망치로 깨고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의 투신 동기 등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중이다.

한편, A씨를 구조하는 과정에서 하행선 열차가 1시간 30분가량 늦어져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