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8 11:51 (목)
충남도, 시내버스 파업 대책마련 ‘부심’
충남도, 시내버스 파업 대책마련 ‘부심’
  • 안성원 기자
  • 승인 2019.05.1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지역 18개 업체 1600대 운행 중단 우려…전세버스 16대 임차 우선 운행
15일 시내버스 전면 파업이 예고된 가운데 충남에서도 1600여 대의 버스가 운행을 중단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자료사진]

[충청헤럴드=내포 안성원 기자]시내버스 노조가 총파업을 예고한 15일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충남도도 만일의 사태에 대한 대책 마련에 고심 중이다. 

14일 충남도에 따르면, 한국노동총연맹 산하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이하 버스노조)은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른 임금인상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을 결의했다.

충남·세종 버스노조를 비롯한 전국 11개 지역 버스노조가 파업에 찬성했으며, 주 68시간까지 가능했던 근무시간이 줄어 평균 임금도 80만 원~110만 원씩 감소되는 점을 들며 손실임금 인상안이 수용되지 않을 경우 15일 첫차부터 전면 파업에 돌입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예정대로 파업이 진행될 경우 충남에서는 24개 버스업체 중 18개(시내·농어촌 버스 13개, 시외버스 5개) 업체에서 1600여 대의 버스가 운행을 중단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는 비상수송대책으로 전세버스 16대를 임차해 8개 시·군 주요노선에 대체교통 수단을 운영한다. 이를 위해 도 실·국별로 비상수송 및 안내요원 55명을 차출해 터미널 18개소에 배치키로 했다. 

천안시의 경우 현재 운행 중인 운수업체 3사 395대 모두 15일 총파업에 동참하기로 해 노선별로 비상수송 대책을 점검 중이다. 

아산시 역시 비노조 차량 62대, 관용차량 8대, 민간운송차량 71대 등 총 141대 비상운송차량을 운행하며 벽지노선은 마중버스를 투입하고 80개 오지마을은 횟수 제한 없이 마중택시를 운영할 계획이다.

또 민간운송차량 71대의 유상운송 임시허용으로 학생들의 통학차량 확보에 주안점을 두고 아산경찰서, 아산교육지원청, 시민단체 등 관련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관내 시내·농어촌 버스운임과 요율산정 검증 용역을 진행한 후 7월부터 버스요금을 200원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충남도 김용찬 행정부지사는 “어떤 일이 있어도 버스가 서서는 안 된다. 시골의 경우 노인분들이 시장에 나갈 방법이 없다. 그래서 서는 일이 없도록 할 방침”이라며 “혹시 모를 상황을 대비해 도 차원에서 수송대책을 마련해 놓고 있지만, 시군과 협조해 파업까지 가지는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