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5:54 (수)
중기부, ‘제1회 전국 청년상인 페스티벌’ 17일 개막
중기부, ‘제1회 전국 청년상인 페스티벌’ 17일 개막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5.14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19일까지 3일간 대전 엑스포광장서...청춘야시장·K팝공연 등 볼거리 풍성
‘제1회 전국 청년상인 페스티벌’ 포스터.
‘제1회 전국 청년상인 페스티벌’ 포스터.

[충청헤럴드=대전 박성원 기자] 전국 청년상인 및 특성화시장 우수상품과 다양한 문화행사가 어우러진 ‘제1회 전국 청년상인 페스티벌’이 오는 17일부터 3일간 대전 엑스포시민광장 일원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그간 전통시장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청년상인과 특성화시장을 대상으로 고객감동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상인들을 격려하고 개발제품 등을 국민들에게 처음으로 선보이는 자리다.

특히, 금번 행사에는 고령화 되고 있는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 청년상인들이 스스로 상품, 서비스, 기술 등 다양한 교류 및 공동사업을 통해 상생발전하기 위한 자율조직인 ‘(사)전국 청년상인 네트워크’도 출범해 앞으로 기존 상인과 협력하여 신-구세대가 하나되고 어우러져 만들어 갈 전통시장의 미래비전도 제시할 예정이다.

개막식은 행사 첫 날인 17일 대전 ICC호텔에서 서울 신중부시장(문화관광형시장)의 풍물단 공연과 봉산탈춤과 스트릿댄스 비보이를 결합한 비보잉그룹 ‘흥’의 개막 축하공연이 있을 예정이다.

개막식 후에는 야외 행사장인 엑스포 다리위에서 전국을 대표하는 청년상인들이 펼치는 ‘청춘 모꼬지장’이 개장해 ▲전국 대표 청년상인 펼치는 청춘푸드쇼(푸드트럭 27대) ▲수공예, 천연비누, 액세서리, 마카롱 등의 상품 구매 및 만들기 체험 ▲수제맥주, 알밤, 찐빵, 산나물 등 지역특산물과 가공식품 등을 맛볼 수 있는 ‘특성화상품 존’ 등이 3일간 운영될 예정이다.

특히, 17~18일 양일간은 특별 조명과 어우러진 야시장이 밤 10시까지 개설될 예정으로 엑스포 다리위에 이색 텐트와 조명, 수제맥주와 수제 막걸리 등 다양한 먹거리와 문화공연 등이 어우러져 기존 박람회와는 사뭇 다른 독특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광장에 설치된 특설무대와 엑스포 다리위 버스킹 무대에서는 힙합 뮤지션 딥플로우를 필두로, 이로한, 장덕철, 윤하, 바닐라 어쿠스틱 등 약 15개 팀이 3일간 낮·밤까지 공연을 이어갈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대한민국 전통시장 변화의 중심에 있는 청년상인들과 특성화시장을 제대로 알리고, 이들에게 응원을 보내기 위해 기획됐다”며 “전국 각지에서 엄선된 우수상품과 먹거리는 물론, 신나는 야외공연과 야시장, 다양한 이벤트가 어우러지는 가정의 달 전통시장 축제에 오셔서 가족, 친구, 연인 간에 즐거운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