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1 21:04 (일)
씁쓸한 스승의 날...“인생 스승 없다”
씁쓸한 스승의 날...“인생 스승 없다”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5.15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바콜 설문 조사, 성인남녀 60% “감사 전하고 싶은 스승 없다”
“가장 기억나는 스승은”...고등학교 은사(22%) 1위
알바콜 제공.
알바콜 제공.

[충청헤럴드=대전 박성원 기자] 성인남녀 60%이상이 감사를 전하고 싶은 스승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기억나는 스승으로는 ‘고등학교 은사’가 꼽혔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진행한 스승의 날 맞이 설문조사 결과다.

15일 설문 결과에 따르면 스승의 날 감사를 전하고 싶은 ‘인생 스승’이 있는지 물은 결과, ‘(특별히) 없다’와 ‘있다’가 각각 62% 대 38%로 집계됐다.

5명 중 2명은 감사 인사를 전할 스승이 있다고 답했지만, 나머지 3명은 그럴 만한 스승이 없다고 답한 것이다. 인생 스승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여성(63%)이 남성(59%)보다 소폭 많았다.

‘가장 기억나는 스승은 누구’라는 질문에 대한 결과로 △‘고등학교 은사’(22%)이 가장 많은 득표로 1위에 올랐다.

이어 △‘초등학교 은사’(16%) △‘대학교(대학원) 은사’(16%) △‘중학교 은사’(12%) △’학원·과외 은사’(9%) △’취미·종교활동 관련 은사’(6%)가 뒤를 이었다. 취미·종교활동 관련 은사를 제외하면 전체 응답자의 75%가 학업과 관련한 인물을 스승으로 선택했다.

책이나 영화 또는 여행 등 실존하는 인물이 아닌 추상적인 경험을 스승으로 선택하기도 했다. △‘책·영화 속 인물’(5%) △‘가족’(5%) △여행에서 얻은 영감 또는 사람(2%)을 꼽은 비율도 소수지만 있었다.

이들을 인생의 스승으로 꼽은 이유는 다양했다. 집계 결과 △‘인생의 전환점을 찾는 데 도움’과 △‘평생 잊지 못할 이야기·명언을 해줌’이 각각 30%로 동률을 이루며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다. 이어 △‘방황하던 유년기를 이끌어 줌’ △’원하던 결과물을 얻도록 도와줌’ 역시 각각 16%나 됐다.

교차분석 결과 고등학교 은사를 통해서는 인생의 전환점을 찾는 데 도움을 받았음을, 초중학교 선생님에게서는 잊지 못할 명언을 들었다고 답했다.

한편, 본 설문조사는 2019년 5월 13, 14일 양일간 진행, 알바콜 회원 총 1188명이 참여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84%이다. 자세한 내용은 인크루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