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6:57 (수)
충남 천안시, 축구종합센터 ‘우선협상자’ 선정
충남 천안시, 축구종합센터 ‘우선협상자’ 선정
  • 안성원 기자
  • 승인 2019.05.16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축구협회 평가결과 ‘1위’ 공식 발표…구본영 시장 “세계적 축구 메카 급부상 기대”
구본영 천안시장이 16일 오전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천안시가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후보지 공모에서 우선협상대상자 1순위로 확정됐다고 발표하고 있다. 

충남 천안시가 전국 지자체들이 뜨거운 경쟁을 벌였던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이하 NFC) 유치 우선협상자로 최종 선정됐다.

16일 대한축구협회는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부지선정위원회 회의를 열고 8개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NFC 건립 우선협상자로 1순위 천안시, 2순위 상주시, 3순위 경주시를 결정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축구협회의 발표 직후 구본영 천안시장은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천안시가 가장 유리한 위치에서 최종 협상을 추진하게 됐다”며 “그동안 유치를 위해 전폭적인 지지와 관심을 가져주신 지역 각계각층과 시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환영했다. 

천안시는 지난해 12월 NFC 후보지 공모참여 공표 이후 추진협의회 출범을 시작으로 민관 합동 실무위원회를 구성해 입장면 가산리 일원을 후보지로 제안하는 내용을 준비해왔다.

특히,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해 6만여 명이 참여했으며 결의대회, 유치기원 릴레이, 주민설명회 등 대내외 유치 홍보활동을 꾸준히 펼쳤다. 

이번 선정으로 천안시는 NFC 건립 준비단을 구성해 대한축구협회와 협상을 체결하고, 최종 후보지로 확정되면 토지소유자와 보상 협의를 시작으로 예산 확보, 행정절차 등을 거쳐 1년 이내에 착공에 들어가 대한축구협회의 건립일정에 맞춰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사업방식은 도시개발사업으로 사업시행자인 천안시가 토지매입 후 부지 조성을 완료하고 대한축구협회는 사유지에 대한 직접 토지매입 절차 없이 시설 설치에 필요한 부지를 분양받아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번 축구종합센터 유치로 2조8000억 생산유발효과와 1조4000억 부가가치 창출, 4만여 명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대한민국 축구 중심지이자 세계적인 축구의 메카로 급부상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구 시장은 “천안시가 70만 시민, 더 나아가 560만 충청인의 뜨거운 염원과 의지를 담아 유치에 온 힘을 기울여 온 결과 현실이 됐다”며 “시민 여러분과 기관·단체 등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대한민국 축구발전과 국가 균형발전 견인을 위해 차질 없이 사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축구협회는 한·일 월드컵을 앞둔 2001년 건립된 파주 NFC가 각급 대표팀 훈련뿐 아니라 지도자와 심판 교육 등 수요가 포화 상태에 다다랐다는 판단에 따라 제2의 NFC 건립을 추진해왔다.

제2 NFC는 총 사업비 1500억 원(추산)을 들여 건립 용지 33만㎡ 규모로 지어진다. 관중 1000명을 수용하는 소형 경기장을 포함해 천연 및 인조잔디 구장 12면, 풋살구장 4면, 다목적체육관, 축구과학센터, 체력단련실, 수영장 등 훈련시설이 들어선다. 

당초 13일 우선 협상 대상 1~3순위를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발표를 미루고 이날 확정 발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