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6:13 (수)
김종천 대전시의장, ‘시티즌 선수선발 개입’ 경찰 출석
김종천 대전시의장, ‘시티즌 선수선발 개입’ 경찰 출석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5.23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의장 23일 오전 경찰 출석…“좋은 선수 추천한 것” 개입혐의 부인
대전시티즌 선수 선발에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이 23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대전 경찰청에 드러서고 있다.
대전시티즌 선수 선발에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이 23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대전 경찰청에 드러서고 있다.

[충청헤럴드=대전 박성원 기자] 대전시티즌 선수 선발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이 23일 경찰에 출석했다.

김 의장은 이날 오전 9시 10분께 대전지방경찰청(이하 경찰청)에 들어서기 전 기자들과 만나 “좋은 선수를 추천한 것일 뿐”이라며 기존 입장을 확고히 했다.

이 자리에서 김 의장은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기자 질문에 “지역에서 누구보다 축구를 사랑하고 대전시티즌이 잘 돼야 하는 사람의 한 사람으로서 좋은 선수를 추천하기 위해서였다”고 주장했다.

또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된 것에 대해 심정’을 묻자 “의혹에 대해서는 성실하게 조사받겠다”고 짧게 답한 뒤 조사실로 이동했다.

‘대전시티즌에 특정 선수 추천을 요구한 이유’에 대해서는 답변을 피했다.

김 의장은 지난해 대전시티즌 선수 선발 과정에서 고종수 시티즌 감독에게 특정 선수를 추천해 선수선발위원회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수사당국은 김 의장이 대전시티즌 운영 예산 편성 등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위치에 있다는 점에서 김 의장의 선수 추천이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

앞서 대전시는 지난해 공개테스트 과정에서 선발한 선수 15명 가운데 2명의 점수가 조작됐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경찰에 수사를 의뢰, 경찰은 고종수 감독을 비롯한 구단 관계자들을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한 상태다.

경찰은 녹취록과 타인 진술 등 확보한 증거를 바탕으로 특정 선수 청탁 혐의에 대해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혐의를 인정하면 조사가 빨리 끝나겠지만 부인할 경우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