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6:13 (수)
충남도, ‘유증기 분출’ 한화토탈 대산공장 특별점검
충남도, ‘유증기 분출’ 한화토탈 대산공장 특별점검
  • 안성원 기자
  • 승인 2019.05.23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군·경기도·환경단체 등과 합동 추진…내달 7일까지 대산지역 화학사업장 73곳 대상
한화토탈 대산공장 모습. [한화토탈 공식블로그]
한화토탈 대산공장 모습. [한화토탈 공식블로그]

[충청헤럴드=내포 안성원 기자] 충남도가 유증기 분출 사고를 낸 한화토탈 대산공장을 비롯해 대산지역에서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환경오염 배출시설에 대한 특별 합동 점검을 실시한다.

23일 도에 따르면, 한화토탈 유증기 분출, KPX그린케미칼 암모니아 유출 등과 같은 화학사고 예방을 위한 이번 점검은 6개 시·군, 경기도, 환경보전협회, 지역 환경단체 관계자 등 12명으로 합동 점검반을 편성해 추진한다.

점검 대상은 대산지역 대기배출시설 사업장 73개소로, 대형사업적을 우선적으로 다음 달 7일까지 진행된다.

특히, 한화토탈에 대해서는 23∼24일 긴급 점검을 실시한다. 주요 점검 내용은 ▲화학물질 보관·저장 및 사용 시설 적정 관리 여부 ▲무허가 및 미신고 시설, 비정상 가동, 환경책임보험 가입 여부 등이다.

도는 각 사업장 대기배출시설 허가 용량·자가 측정 현황·활성탄 등 교환 상황, 폐수 시설 가동 시간·용수 및 배출량·슬러지 처리량 등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그동안 점검이 미흡했던 소규모 사업장에 대해서는 환경부와 연계해 일제 점검을 추진한다. 위반사항이 발견될 경우, 관련 법에 따라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

구기선 도 환경보전과장은 “최근 대산지역 사업장에서 크고 작은 화학사고가 잇따르고 있는 만큼, 철저한 점검을 통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주민 불안감을 덜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