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08:11 (금)
경찰, 회원 70만명 ‘밤의전쟁’... 성매수자 색출
경찰, 회원 70만명 ‘밤의전쟁’... 성매수자 색출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6.04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경찰, 전국 2613개 업소 ‘대전 102곳·충남 84곳’ 등 집중 단속
경찰이 적발한 국내 최대 성매매 포털사이트 '밤의전쟁'의 홈페이지 화면. 대전지방경찰청 제공.
경찰이 적발한 국내 최대 성매매 포털사이트 '밤의전쟁'의 홈페이지 화면. 대전지방경찰청 제공.

[충청헤럴드=대전 박성원 기자] 대전경찰이 국내 최대 인터넷 성매매 광고 사이트 운영자 등 일당들을 검거한 가운데, 해당 사이트를 이용한 성매수자들에 대한 색출 작업에 나선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성매매 업소 수천 곳을 홍보해주는 대가로 200억여 원의 부당 이익을 챙긴 ‘밤의전쟁’과 관련, 사이트 등록 업소와 성매수자들에 대한 집중 단속을 전개하기로 했다.

해당 사이트 운영진에 대한 사법 처리 이후 관련 성매매 업소들까지 전방위적으로 들여다보겠다는 것.

대전지방경찰청 생활안전국은 오는 30일까지 ‘밤의전쟁’에 광고를 게시한 업소 2613개소를 대상으로 성매매 알선 및 성매수 관련자들에 대한 적발에 나서기로 했다.

‘밤의전쟁’은 지역별 성매매 업소 예약을 안내하는 광고나 이용 후기 등이 기록돼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성매매 업소 홍보 사이트이다.

이에 따라 경찰은 지역별 서울 881곳, 경기남부 674곳, 경기북부 202곳, 인천 180곳, 대구 141곳, 대전 102곳, 충북 99곳, 충남 84곳, 경북 76곳, 광주 31곳, 부산 30곳, 전남 29곳, 제주 20곳, 울산 15곳, 경남 11곳, 전북 3곳에 대한 단속을 실시한다.

경찰은 이번 단속을 통해 암적 경로로 이뤄지는 성매매 구조의 연루자들이 대거 적발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업소들에 대한 대대적 단속을 통해 성매매 알선 행위를 적발할 예정”이라며 “적발 과정에서 성매수를 한 사람들도 다수 드러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대전경찰은 성매매 알선 사이트 ‘밤의전쟁’ 운영하며 성매매업소로 부터 불법 광고료를 받아 챙긴 혐의로 총책 A씨 등 2명을 구속하고 게시판 관리자 등 3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성매매업소 정보를 얻기 위해 해당 사이트에 가입한 회원은 70만 여명으로, 게시된 성매매 후기는 21만 4000여 건에 달한다.

한편, 경찰은 필리핀에 체류 중인 서버·자금담당 C씨에 대해 인터폴과 공조수사를 진행 중이며 업소에서 적발된 알선 행위자, 성매수자 등에 대해서도 엄중 처벌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