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6:57 (수)
정조은 교수‘음주에 따른 남녀차이 연구논문’ 발표
정조은 교수‘음주에 따른 남녀차이 연구논문’ 발표
  • 박희석 기자
  • 승인 2019.06.12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결과 “음주로 인한 자살사고 등 심리적 문제 여성이 더 취약”
정조은 교수
정조은 교수[사진=대전성모병원 제공]

[충청헤럴드 대전=박희석 기자] 여성이 남성보다 음주로 인한 자살사고, 스트레스, 우울 등 심리적 어려움에 더 취약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정조은 교수팀은 1998년도부터 우리나라에서 시행되고 있는 국민건강영양조사 데이터를 바탕으로 ‘음주와 스트레스, 우울, 자살사고와의 관련성에 대한 남녀 차이’를 연구한 논문을 발표했다.

기존의 연구들은 여성이 남성에 비해 음주량이 상대적으로 적음에도 불구하고 음주로 인한 신체적, 정신적 피해가 높고 남자보다 더 젊은 연령부터 피해가 나타남을 확인했는데 이 연구들의 대부분은 일반인이 아닌 알코올 사용장애를 가진 사람들, 또한 서양인이 대상이었다.

이에 정 교수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를 중심으로 3만여명의 한국 성인 남녀에서 음주와 스트레스, 우울, 자살사고와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정 교수팀은 AUDIT(Alcohol Use Disorders Identification Test) 검사로 문제음주정도를 측정 결과를 0~7점(1단계), 8~15점(2단계), 16~19점(3단계), 20점 이상(4단계)으로 나눴다. 점수가 높을수록 문제음주의 정도가 심한 것으로 평가했다.

그 결과 남성은 점수가 높은 3, 4단계가 돼야 스트레스, 우울감, 자살사고가 높아지는 반면 여성의 경우 점수가 낮은 2단계여도 1단계의 사람들에 비해 우울감, 자살사고가 높았으며 그 정도도 남성에 비해 높은 수치를 보였다. 또한 4단계 사람들의 경우 1단계의 사람들에 비해 스트레스는 2.3배, 우울감은 3배, 자살사고는 3.2배 높았다.

정조은 교수(사진)는 “이번 연구로 한국인에서도 문제음주 정도가 높을수록 스트레스, 우울, 자살사고가 높아질 뿐만 아니라 여자는 남자에 비해 음주에 의한 심리적 문제에 더 취약하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음주율 특히 여성 음주율이 증가하고 있는 지금 심리적 건강을 챙기고 모니터링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신경정신의학회 국제학술지‘정신의학연구(Psychiatry Investigation)’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