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7:15 (화)
[사설] 윤석열發 광풍 우려가 기우이길 바란다
[사설] 윤석열發 광풍 우려가 기우이길 바란다
  • 충청헤럴드
  • 승인 2019.06.19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렬 지검장에 대해 검찰총장 후보로 지명한 함의는 묻지 않아도 다 안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줄곧 해왔던 '적폐수사'와 '검찰개혁'을 중단없이 추진하겠다는 선언적 의미 그것이다.

하지만 야권, 특히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측에서는 본격적으로 야당을 탄압하겠다는 겁박이자 검찰을 정권의 입맛대로 부리겠다는 신호탄이라며 비판의 날을 세우고 있다. 불법 패스트트랙에 저항했던 야당 의원들, 문 정권에 방해되는 세력이라면 어떤 핑계를 대서라도 옷을 벗기겠다는 선언이라는 우려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렇듯 윤 총장 후보자는 검찰 안팎에서 커다란 광풍을 몰고올 여지가 다분하다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2명의 전직 대통령을 구속시킨 '권부의 저승사자'란 닉네임을 떠나, 우선은 고검장을 거치지 않고 직접 총창자리에 지명된 첫 케이스라는 점에서, 기수를 중시하는 검찰 조직에서 무려 5개 기수를 뛰어넘어 지명됨으로써 그 위의 기수에 해당하는 5개 기수 21명의 검찰 고위직 선배들이 줄줄이 옷을 벗는 상황이 연출될 수 있다. 이쯤되면 외형상 인적 청산이지만 검찰 내부적으로 인사 광풍이 아닐 수 없을 것이다.

다른 하나는, 가뜩이나 꽉 막힌 정가에 거대한 광풍을 몰고올 여지가 다분하다는 점이다. 우선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그에 대한 인사청문회에는 적극 참여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상태고, 윤 후보자의 실체를 정밀검증하겠다고 벼르고 있는 것이다.

인사청문회장은 여야 대 격전의 축소판이 될 것이고, 지난 4월 말 여야4당 합의로 전격 통과된 패스트트랙의 핵심 쟁점 가운데 하나인 검찰 개혁을 놓고 또 한번 격돌할 것이 명약관화하다.

문재인 대통령으로서는, 어차피 검찰 개혁의 적임자로 낙점한 이상 야권의 반발이 있다고 해도 법적으로 임명하는데 하자가 없는 상태이므로 정식 임명할 것이 분명하다.

이같은 점을 잘 아는 야당으로서는 윤 후보자가 검찰 개혁에 앞서 개인적인 비위를 털어냄으로써 개혁의 적임자가 아니고, 이를 국민이 심판해달라는 쪽으로 적극 임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당은 그래서 "국민을 대신한 입과 양심으로 감춰진 진실과 후보자의 실체를 밝혀내는데 사활을 걸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특히 일부 언론 보도에서 드러났듯, 66억 원에 이르는 윤 후보자의 재산 형성 과정에 많은 의문을 품고 있는데다, 윤 후보자 배우자가 내부자 거래 등 불법으로 재산을 증식했다는 정황도 보도되고 있어 관련 내용도 밝혀내겠다는 자세다. 또한 윤 후보자의 장모가 30여 억 원 사기사건에 연루되었으며, 그 배후에 윤 지검장이 있어 결국 중징계까지 받았다는 일련의 의혹에 대해서도 낱낱이 살펴볼 것은 불문가지라 하겠다.

"저는 사람앞에 충성하지 않습니다'란 말에 이어 '검사가 수사권을 갖고 보복하면 검사가 아닌 깡패다'라고 했던 윤 후보자가 향후 인사청문회 통과는 물론 검찰 안팎에서 불어닥칠 광풍앞에 자신에 대한 약속을 지켜낼 수 있을 것인지 국민들은 지켜볼 것이다.

때문에, 음흉한 속내를 감춘 깡패가 아닌, 그렇다고 권력에 아부하며 부와 명예를 탐한 욕망의 화신과는 거리가 먼, 진정한 개혁의 적임자임을 윤 후보자 스스로 입증해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