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8 13:25 (수)
천안지역 학교 100곳에 ‘상한 김치’ 납품한 업체 폭로
천안지역 학교 100곳에 ‘상한 김치’ 납품한 업체 폭로
  • 안성원 기자
  • 승인 2019.06.24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아산경실련, 제보 근거 실태조사…S식품 실태조사 및 행정조치 촉구
S식품 내부에 쌓아놓은 상한 배추들. [천안아산경실련 제공]

[충청헤럴드 천안=안성원 기자] 충남 천안시의 한 김치제조업체가 상한 재료를 양념으로 위장해 납품해 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업체는 지역내 100여 개 학교에 김치를 납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파장은 커질 전망이다.

24일 천안아산경실련에 따르면, 지역 김치제조업체 S식품(천안 동면소재)에서 근무하던 A씨는 이 업체가 수차례나 상한 배추와 무 등을 사용해 만든 김치를 학교에 납품해 왔다고 제보했다. 

배추와 무의 상한 부위를 도려내도 위생 상 문제가 되며, 신선도가 떨어지는 식재료의 맛을 감추기 위해 양념을 강하게 넣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경실련은 A씨가 관련 동영상 11개 중 5개를 제공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조사한 결과 제보사실에 대한 신빙성이 높고 S식품의 김치에서 문제점도 발견됐다고 밝혔다.

실제 S식품은 배추포기 김치, 배추김치, 깍두기, 배추겉절이, 알타리, 총각김치, 오이김치, 오이소박이, 열무김치 등 여러 종류의 김치를 제조해 천안시 내 100여 개의 학교에 장기간 납품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S식품은 천안시에서 여러 차례 정기적으로 위생검사를 나왔지만 그 기간 동안만 대대적인 위생관리와 신선한 재료를 사용해 모두 합격 판정을 받았다고 A씨는 폭로했다.

경실련은 천안시와 충남도교육청을 향해 S식품에 대한 철저한 관리감독과 결과에 따른 행정조치 및 형사고발을 촉구했다.

경실련은 “A씨가 회사 측에 상한 식재료를 사용한 김치는 부당하다고 항의를 했지만 돌아온 것은 부당해고였다”며 “A씨는 작업 중 몸을 다쳐 병원 치료를 받았는데 회사로부터 산재 조치 등 아무런 혜택도 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업체는 물론 선정과정에서 비위는 없었는지 철저하게 조사하고, 부당해고와 산재 미처리 등도 조사해 행정조치 해야 한다”면서 “조속한 시일 내에 조사가 이뤄져 사실이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