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1 21:04 (일)
홍문표 의원, 대전 충남 현안 '혁신도시' 유치 문제 집중 추궁
홍문표 의원, 대전 충남 현안 '혁신도시' 유치 문제 집중 추궁
  • 강재규 기자
  • 승인 2019.07.11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는 홍문표 의원. (사진=강재규 기자)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는 홍문표 의원. (사진=강재규 기자)

[충청헤럴드 국회=강재규 기자]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충남 홍성 예산)이 제369회 임시회 제8차 본회의 대정부 질문 사흘째 교육 사회 문화분야 두번째 질문자로 나서 대전 충남의 최대 현안으로 부상한 혁신도시 유치문제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홍문표 의원은 3선 의원으로서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자리'문제로 최근 자당 의원과의 불협화음 양상으로 인해 마음고생을 해왔다.

홍 의원은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본회의 대정부 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 대해 "전국에 11개 도시가 혁신도시로 설치돼있지만, 충남과 대전에만 없어 15년동안 역차별을 당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대전과 충남은 인구가 20만명이 줄었고, 경제적 손실은 25조원, 지방세 378억원 감소 등 경제적, 인적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이 총리께서 지난 1월 19일 홍성장날 방문, 부정적 의견을 밝힌바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해 사실 여부를 밝혀달라"고 추궁했다.

이에 대해 이 총리는 "15년전 혁신도시를 대전과 충남만 뺀 것은 세종시가 준비되고 있었고, 대덕연구단지 정부대전청사때문이었다고 기억한다. 현재는 상황이 달라진만큼 종합적인 연구 결과로 나와야 할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또 이와 관련해 대전 충남도민들이 분노하는 것과 관련 "충분히 이해한다. 세종시도 충청권 아니냐는 의견이 있을 수 있고, 지금이라도 여기에 대한 대책이 있어야 할 것"이라며 "때문에 혁신도시 정책 은 종합적으로 봐야 할 것이다 이렇게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홍 의원은 "15년전 논리로 돌아가면 아무것도 안된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이어 '노인복지청' 설치촉구와 함께 대한민국 노인들의 자살률이 5년 연속 1위를 차지하는 부분과 4대강 16개 보 대책과 관련해 정부의 현실성 없는 대책을 질타했다.

한편, 정부의 4대강 보 처리문제와 관련, 이 총리는 "4대강 보의 방침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며 "일부 평가해뵜는데 그걸 토대로 국가물관리위원회가 보다 책임있는 결정을 해줄거라 본다"고 입장을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