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5 17:46 (일)
천안시, 마을상수도 우라늄 검출에 ‘공용 물탱크’ 설치
천안시, 마을상수도 우라늄 검출에 ‘공용 물탱크’ 설치
  • 강경민 기자
  • 승인 2019.07.20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개 소규모 수도시설서 기준치 초과…광역상수도 보급사업 ‘속도’

[충청헤럴드 천안=강경민 기자] 충남 천안시가 일부 기준치 이상의 우라늄이 검출된 소규모 수도시설 이용 마을에 공용 물탱크를 설치하기로 했다.

최근 청양군 정산정수장에서 우라늄 검출 사태로 수질 점검에 여론이 민감한 상황인 만큼 더욱 발 빠른 대응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21일 시에 따르면, 지하수를 이용하는 천안지역 173개 마을에 대한 올해 1분기 정기 소규모 수도시설 수질검사를 실시한 결과, 11개 지역의 마을상수도에서 우라늄 성분이 기준치인 0.03㎎/ℓ를 초과했다.

마을별로 보면 ▲목천읍 교촌2리(향교) 0.0543/ 서흥1리(동막) 0.0575/ 송전리(매입골) 0.2079 ▲풍세면 남관1리(남산) 0.1181 ▲병천면 관성1리(명성) 0.0504 ▲성남면 화성3리(운교) 0.0596 ▲입장면 기로2리(신흥) 0.1978/ 도림2리(신대) 0.0436/ 호당1리(효견) 3.1861/ 가산1리(토산) 0.0319/ 가산2리(가좌) 0.1356 등으로 검출됐다.

시는 이들 11개의 마을 중 9개 마을은 광역상수도 보급이 이미 완료 됐고, 1개소는 10월에 완료, 나머지 1곳은 2회 추가경정 예산 확보 후 광역상수도 보급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광역상수도가 보급된 곳에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급수신청을 독려하고 공용수도를 설치할 예정이며, 미보급 지역은 마을회관과 같은 공공장소에 임시로 공용물탱크를 설치한다.

또 미보급 지역에 광역상수도 보급 예산을 확보해 내년까지 주요도로에 보급을 완료하고, 지속적인 수질검사와 함께 광역상수도와 마을상수도를 병행 운영하는 곳의 운영조례를 개정해 점진적으로 마을상수도를 폐쇄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해당 지역은 전국적으로도 우라늄 밀도가 높은 곳이기에 모든 소규모 급수시설의 폐쇄와 광역상수도 보급이 시급하다. 해당 내용을 환경부에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18년 말 기준 천안시의 광역상수도 보급률은 96.5%로, 마을상수도를 사용하고 있는 지역 대부분에 광역상수도 보급이 완료됐다”며 “그러나 급수공사 비용, 지하수 신뢰 등의 사유로 주민들이 신청을 하지 않아 마을상수도 유지비용에 올해만 13억4700만원이 중복 지출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충남에서 유일하게 광역상수도 보급 확대를 위해 읍·면 농촌지역 주택(연면적 150㎡ 이하)에 대한 시설분담금 30만8000원을 감면 중”이라며 “라돈과 우라늄의 근본적인 해결은 광역상수도를 통한 급수 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독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