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0 10:14 (토)
주말까지 장맛비... 많은 곳 400mm 이상 '폭우'
주말까지 장맛비... 많은 곳 400mm 이상 '폭우'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7.25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과 세종·충남지역 28일 오전까지 100~250mm, 많은 곳 400mm 이상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오는 28일 오전까지 대전과 세종·충남지역에 많은 비가 올 전망이다. 자료사진. 충청헤럴드 DB.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오는 28일 오전까지 대전과 세종·충남지역에 많은 비가 올 전망이다. 자료사진. 충청헤럴드 DB.

[충청헤럴드 대전=박성원 기자]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오는 일요일(28일) 오전까지 전국 곳곳에 장맛비가 내릴 전망이다. 대전과 세종·충남지역에는 100~250mm, 많은 곳은 4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장마가 끝난 뒤에는 폭염과 열대야 등 여름철 더위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한반도로 동진하는 장마전선이 점차 더 발달해 28일 오전까지 전국 대부분 지방에 장맛비가 내리겠다.

24일 오후부터 시작된 장맛비는 25일 낮 제주·남해안·경상 동해안 등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방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이번 장맛비는 중부지방에 특히 많이 내릴 전망이다.

현재 충남일부지역(당진, 서산, 태안, 아산, 천안)에는 홍우경보가 발효된 상태로, 지금까지 내린 비의 양(25일 오전 10시 기준)은 충남 홍성 76.2mm, 천안 71.8mm, 보령 22.7mm, 금산 22.5mm, 대전 11.8mm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맛비가 내리는 동안 시간당 50~70mm 이상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으니, 산사태와 축대붕괴, 침수 피해 등 비 피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장마가 끝난 다음 주부터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다. 대전의 낮 최고기온이 34도까지 오를 것으로 예보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