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08:11 (금)
대전시, ‘광역건축기본계획 수립용역’ 착수
대전시, ‘광역건축기본계획 수립용역’ 착수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7.31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화하는 건축 환경에 대응, 시민이 체감하는 건축정책 마련
대전시청사 전경.
대전시청사 전경.

[충청헤럴드 대전=박성원 기자] 대전시가 오는 2020년부터 향후 5년간 대전시 건축의 중․장기 비전과 전략을 담는 ‘광역건축기본계획 수립용역’에 착수했다.

‘광역건축기본계획’은 건축물과 도시환경에 대한 광역차원의 발전전략을 수립하는 법정(건축기본법) 계획으로 건축물, 주거,  경관, 디자인, 문화 등을 아우르는 종합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22일 한밭대학교 산학연에 연구용역을 의뢰해 대전시 건축 관련 여건 및 제도를 분석, 시민 설문조사, 전문가  포럼 및 공청회를 통한 의견을 수렴을 거쳐 내년 7월까지 최종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제로에너지인증 건축물 확산 ▲건축물 미세먼지 대응 ▲건축물 안전강화 등 변화하는 건축 환경에 대한 선제적 대응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대전시 장시득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대전시 광역건축기본계획은 변화하는 건축 환경에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구체적인 전략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타 도시와는 차별화된 건축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