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08:07 (금)
대전 옛 충남경찰청 부지, ‘통합청사’ 세운다
대전 옛 충남경찰청 부지, ‘통합청사’ 세운다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8.08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이달 중 사업계획 확정 개발 착수...총사업비 720억, 2023년 완공
4개 중앙행정기관 입주 예정...‘원도심 활성화’ 기대
대전 중구 선화동 옛 충남지방경찰청 부지에 통합행정기관이 들어설 전망이다. '대전 통합 청사' 조감도(우측 상단). 기재부 제공.
대전 중구 선화동 옛 충남지방경찰청 부지. '대전 통합 청사' 조감도(우측 상단). 기재부 제공.

[충청헤럴드 대전=박성원 기자] 대전 중구 선화동에 위치한 옛 충남지방경찰청 부지에 통합행정기관이 들어설 전망이다.

통합청사에는 대전중부경찰서와 대전세무서, 대전지방교정청, 위치추적대전관제센터 등 대전 지역 4개 중앙행정기관이 입주할 예정이다.

새 청사 부지가 근대문화유산인 옛 충남도청사(등록문화재 제18호)와 함께 대전시 원도심의 핵심 축에 위치해 도심 재생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당 부지는 충남경찰청이 내포신도시로 이전한 이후 활용되지 않던 노후청사로, 지난 2017년 9월 노후청사 복합개발 선도 사업지로 선정된 바 있다.

기획재정부는 이달 중 ‘나라키움 대전통합청사 신축’ 사업 계획을 확정하고 개발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기재부는 대전 중구 선화동에 위치한 옛 충남지방경찰청 부지에 총사업비 720억 원을 투입해 연면적 2만 8694㎡ 규모(지하 2층, 지상 9층)의 정부 통합 청사를 건립할 예정이다.

올해 중 설계 공모를 진행하고 기본·실시 설계를 거쳐 오는 2023년 말 완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기재부 관계자는 “근대 문화유산인 옛 충남도청사와 함께 대전 원도심에 위치하고 있어 지역 경제에 활력을 제공하고 도심 재생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모범적인 국유지 개발을 지속해서 추진해 도심 재생, 일자리 창출, 신산업 육성 등 혁신성장과 국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