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8 19:12 (일)
충남도-아산시 “유성기업 노사분쟁, 좀 끝냅시다”
충남도-아산시 “유성기업 노사분쟁, 좀 끝냅시다”
  • 안성원 기자
  • 승인 2019.08.12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남지사-오세현 아산시장 공동기자회견…“노사, 3대 종단 집중교섭 성실히 임해주길”
양승조 충남지사(왼쪽)와 오세현 아산시장은 12일 아산시청 브리핑실에서 유성기업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하는 공동제안을 발표했다.

[충청헤럴드 내포=안성원 기자] 충남도가 9년간 지속 중인 유성기업의 노사갈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당기업 노사와 지역사회에 책임 있는 역할을 촉구하고 나섰다. 

양승조 충남지사와 오세현 아산시장은 12일 아산시청 브리핑실에서 유성기업 사태의 조속하고 평화로운 해결을 촉구하는 공동제안을 발표했다.

유성기업은 지난 2011년 노조가 사 측의 ‘주간 연속 2교대 합의 조항’ 불이행에 반발해 전면 파업에 들어가자, 사측이 직장 폐쇄로 맞서는 등 노사 갈등이 9년째 이어지고 있다.

특히 오는 9월 4일에는 노조파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유시영 유성기업 회장에 대한 1심 선고가 나올 예정이다.

법적 판단이 이뤄진 뒤에는 자칫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 될 수 있는 만큼, 그 전에 합의점을 도출하고자 3대 종단(가톨릭, 조계종, 기독교)이 집중교섭을 추진 중이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노동사목위원회,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한국기독교 교회협의회 정의평화위원회 등 3대 종단은 ‘유성기업 사태해결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19일~23일까지 집중교섭을 진행키로 했다.

이날 양 지사와 오 시장의 공동제안 역시 3대 종단의 집중교섭에 노·사를 비롯해 지역사회와 언론, 시민들이 관심을 갖고 법적 판단에 앞서 합의점을 찾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아울러 노·사 양측 모두 집중교섭 기간에는 서로를 자극하는 행동은 피하고 최대한 협조하는 자세를 보여 줄 것을 주문하고 있다.

공동제안에서 두 단체장은 “유성기업 노·사는 3대 종단이 제안하는 집중교섭을 조건 없이 참여해 조속한 기간 내 평화적 해결이 이뤄지도록 적극 협력해달라”며 “상호간 자극할 수 있는 일체의 행위를 중단하고 오직 대타협을 통한 조속한 해결에 집중해달라”고 촉구했다. 

또 “지역의 시민사회단체와 언론 등은 유성기업의 노사분쟁 종식을 촉구하고 공정하고 균형있는 노사관계 구축체 함께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양  지사는 “유성기업 문제는 단순히 개별기업의 사업장 문제가 아닌 우리사회의 공동 책임이다. 누군가는 나서서 대화의 창구에 나오도록 설득해야 한다”면서 “유성기업 사태가 평화적으로 해결되지 않는다면, 전환기에 처한 자동차부품업체들의 미래차 적용 노력은 난관에 부딪히고 충남지역 경제에도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오 시장 역시 “충남도 노사민정협의회는 노측과, 천안 고용노동지청은 사측과, 3대 종단은 중재하는 입장에서 물밑에서 작업 중이다. 도와 아산시도 노사갈등으로 후유증을 겪는 노동자의 심리치료 지원 등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산뿐 아니라 충남 전체에서도 가장 큰 노사분쟁 현안이다. 하지만 자치단체가 강제할 수 있는 방안은 마땅치 않기 때문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는 반면 사태 해결에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한편, 검찰은 노조파괴 컨설팅 비용을 회삿돈으로 지급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 위반)로 유시영 유성기업 회장에게 징역 3년6월을 구형했으며 1심 선고일은 오는 9월 4일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