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4 17:07 (토)
옛 충남도청, ‘전시+도서관’ 신개념 문화 공간으로...
옛 충남도청, ‘전시+도서관’ 신개념 문화 공간으로...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8.13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충남도청사 활용 방안 민관 합동위', 활용안 대전시에 제안
대전시 중구 선화동에 위치한 옛 충남도청사 전경.
대전시 중구 선화동에 위치한 옛 충남도청사 전경.

[충청헤럴드 대전=박성원 기자] 대전 중구 선화동에 위치한 옛 충남도청을 전시 기능과 함께 도서관 등으로 구성된 ‘신개념 문화 공간’으로 활용하자는 방안이 제시됐다.

옛 충남도청사 활용 방안 민관 합동위원회는 13일 오후 2시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6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권고안을 대전시에 제안했다.

도시계획·건축·문화재생·문화컨텐츠 등 각 분야 전문가와 관계 공무원들로 구성된 민관합동위원회는 먼저, 본관에 대해 역사적·상징적 공간이라는 점을 들어 이 같이 권고했다.

이어 의회동과 신관동은 소셜벤처 창업플랫폼, 지역거점별 소통협력 공간, 시민대학 등을 배치하되 향후 다양한 기능에 사용할 수 있도록 유연성 있는 공간으로 활용할 것을 주문했다.

또 건물 사이 중정(中庭)은 도청사 이용자들이 이곳에 모였다 각자의 목적 공간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설계하고, 보행 환경 개선을 위해 지하공간을 개발해 지하주차장과 카페, 라운지 등 공유시설을 설치할 것을 제안했다.

이밖에도 시민 접근성 향상을 위해 담장은 철거하고, 옛 충남도청사 대표 이미지를 반영한 새로운 명칭 부여를 권고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권고안은 시민 접근성을 확대하고 과감한 리모델링을 통해 건축물의 심미적 기능 강화 및 원도심의 활성화 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했다는데 그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문체부 등 정부 관련 부처와 긴밀히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932년 건립된 옛 충남도청 본관(4798.53㎡)은 지난 2002년 5월 31일 등록문화재 제18호로 지정됐으며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와 충남도가 매매계약을 체결함에 따라 구체적인 활용 방안이 모색되고 있다.

이와 함께 옛 충남도청 바로 옆에 위치한 옛 충남지방경찰청 부지에는 총사업비 720억 원이 투입, 연면적 2만 8694㎡ 규모(지하 2층, 지상 9층)의 정부 통합 청사가 건립될 예정이다.

통합청사에는 대전중부경찰서와 대전세무서, 대전지방교정청, 위치추적대전관제센터 등 대전 지역 4개 중앙행정기관이 입주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