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8 19:12 (일)
대전에 세워진 ‘일본 강제징용 노동자상’
대전에 세워진 ‘일본 강제징용 노동자상’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8.13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전 대전시청 앞 공원 광장서 제막식 개최
13일 오전 대전시청 앞 공원에 세워진 '일본 강제징용 노동자상'.
13일 오전 대전시청 앞 공원에 세워진 '일본 강제징용 노동자상'.

[충청헤럴드 대전=박성원 기자] 국내 7번째로 대전에 일본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를 기리는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세워졌다.

평화나비대전행동·민주노총대전본부·한국노총대전본부는 13일 오전 10시 대전시 서구 둔산동 대전시청 앞 공원 광장에서 강제징용 피해자인 김한수(101살) 선생과 허태정 대전시장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전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식을 개최했다.

이날 제막한 대전 강제징용 노동자상은 가로, 세로 120㎝ 크기로 갈비뼈가 드러난 노동자가 곡괭이를 들고 갱도 밖으로 나오다 눈이 부시자 한 손으로 햇빛을 가리는 장면을 형상화했다.

이날 세워진 노동자상은 평화의소녀상을 만든 김운성·김서경 작가가 제작했다. 노동자상은 대전시민 2400여명과 400여 단체가 8000여만원의 성금을 모아 세워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