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08:11 (금)
충남도서관, ‘메이커 스페이스’로 변신
충남도서관, ‘메이커 스페이스’로 변신
  • 안성원 기자
  • 승인 2019.08.14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봇 만들고 동영상 제작…광역 도서관 최초 운영
충남도서관 내에 ‘메이커 스페이스’가 14일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충청헤럴드 내포=안성원 기자] 내포신도시에 위치한 충남도서관이 레이저 커터나 3D프린터 등을 활용해 작품을 만들 수 있는 ‘메이커 스페이스’을 운영한다.

충남도서관은 도서관 내에 ‘메이커 스페이스’를 마련, 14일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을 시작했다.

나소열 도 문화체육부지사와 김연 도의회 문화복지위원장, 도서관 이용객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개소식은 테이프 커팅과 시설 관람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메이커 스페이스는 ‘이용자들이 창조하고, 만들고,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기술을 습득하는 공간’, ‘실험과 놀이를 통해 함께 학습하는 공간’, ‘개조하고, 실험하고, 창작하는 협업 공간’ 등을 말한다.

충남도서관 메이커 스페이스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새로운 플랫폼을 제공함으로써 도민들의 최신 기술 활용 체험 활동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마련했다.

3층 440.64㎡ 규모의 집중열람실을 리모델링한 메이커 스페이스는 3D 체험 공간, 교육·창작 공간, 동영상 제작 공간, 레이저 작업 공간, 학습 공간 등으로 구성했다. 장비는 3D프린터와 레이저 커터, 비닐 커터, 3D스캐너, 3D펜, 노트북 등 전자기기, 납땜기구와 전동드릴을 비롯한 각종 공구를 갖추고 있다.

매주 화~토요일(국가지정 공휴일 제외) 오전 10시~오후 7시까지 메이커 스페이스를 개방하고, 기본교육과 기획 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기본교육은 ▲3D프린팅 책갈피 만들기 ▲3D펜으로 무엇이든 그려요 ▲비닐커터로 원하는 모양 자르기 ▲코딩과 아두이노 ▲스마트 도서관 만들기 ▲영상 촬영 카메라 기초과정 등을 매달 8차례에 걸쳐 진행한다.

나소열 충남도 문화체육부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매월 4차례 심화과정으로 운영하는 기획 프로그램으로는 ▲3D프린팅으로 발명하는 도서용품 ▲3D프린팅으로 만드는 그림책 속 한 장면 ▲모바일 로봇 ▲자율주행 RC카 제작 과정 등을 펼친다.

충남도서관은 특히 장비 교육을 이수한 이용자에 한해 메이커 스페이스 공간 및 장비를 자유롭게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나소열 부지사는 “도서관 하면 책을 읽고 빌려가는 곳이라는 이미지가 강했으나, 충남도서관에서는 한 걸음 더 나아가 도서관에서 무엇을 만들 수 있도록 할까라는 고민 끝에 메이커 스페이스를 구축했다”며 많은 관심과 이용을 당부했다.

이어 “메이커는 창조적인 작업에 대한 열의와 이를 공유하고자 하는 열정을 가진 사람을 말하며, 메이커 스페이스는 이러한 사람들이 서로 모여 자원과 지식을 창출하고 협력하며 공유하는 장소”라며 “메이커 스페이스에 대한 성공적인 운영을 통해 도민 여러분께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시·군 각 도서관에도 메이커 스페이스를 구축해 보다 많은 분들이 다양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