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08:11 (금)
4차산업혁명 선도 기업 6개사, 대전 이전
4차산업혁명 선도 기업 6개사, 대전 이전
  • 박민기 기자
  • 승인 2019.08.23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 및 지원업무 협약, 350억 투자, 200명일자리창출 기대
대전시가 4차산업혁명 선도 기업 6개사 유치에 성공했다. 23일 이전 기업 관계자들과 '유치기업 투자 및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4차산업혁명 선도 기업 6개사 유치에 성공했다. 23일 이전 기업 관계자들과 '유치기업 투자 및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충청헤럴드 대전=박민기 기자]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할 선도 기업 6개사가 대전으로 회사를 이전한다.

특히, 이번 이전 기업들은 광섬유 제작과 영상인식기술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부상하는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로 ‘4차산업혁명특별시 대전’의 성공적 추진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 되고 있다.

대전시는 23일 오후 2시 응접실에서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할 선도기업 6개사와 유치기업 투자 및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서울, 경남, 충남 등에 위치하고 있는 6개 첨단기업은 이날 협약으로 신동·둔곡 지구 및 안산첨단국방산업단지 등에 2023년까지 3년간 350억 원을 투자, 220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대전시에서는 4차 산업혁명을 이끌 기업의 유치를 위해 2026년까지 추가 산단을 조성하고 있으며, 대전시 기업유치 및 투자촉진 조례도 지원한도를 100억으로 늘리는 등 기업투자에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대전시 이규삼 투자유치과장은 “이번에 유치한 기업들은 고부가가치를 갖춘 미래 신성장사업 기술을 갖춘 기업들로서 연관 산업에 파급효과가 클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앞으로 민간부문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갖춘 성장성 높은 기업유치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