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09:48 (금)
충남도, 현대제철과 허위로 대기오염물질 ‘감축 쇼’
충남도, 현대제철과 허위로 대기오염물질 ‘감축 쇼’
  • 안성원 기자
  • 승인 2019.09.10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지역 시민단체 의혹 제기…“저감장치 고장 사실 은폐한 담당자 징계하라”
10일 당진지역 시민단체가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제철과 충남도가 거짓된 정보를 바탕으로 대기오염물질 감축 협약을 채결해 도민을 기만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충청헤럴드 내포=안성원 기자] 충남도가 현대제철의 대기오염물질 저감장치 고장 사실을 알고도 고의로 은폐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게다가 고장 이후 높아진 수치를 기준으로 대기오염물질 저감협약을 체결해 도민들을 기만하기 까지 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현대제철 대기오염 당진시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0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충남도는 현대제철의 대기오염물질 저감장치 고장 사실을 은폐한 담당자를 징계하고 진상 조사를 통해 경위를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지난 2017년 충남도와 현대제철은 ‘대기오염물질 배출 저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2020년까지 2016년의 40% 수준으로 감축하고 대기오염 방지시설에 4600억 원을 투자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런데 현대제철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2011년 1만1821톤 ▲2012년 1만3619톤 ▲2013년 1만1230톤 ▲2014년 1만4977톤에서 점차적으로 증가하다 ▲1만9692톤 ▲2016년 2만3378톤으로 갑자기 급증한다. 

2014년 발생한 현대제철의 활성탄 흡착시설 화재로 대기오염물질 저감장치가 고장 났고, 이로 인해 2015년~2016년 배출량이 급증한 것. 문제는 충남도가 2014년부터 이 사실을 알고 있었음에도 업무협약 문서에 2015년과 2016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급증한 원인을 설비 증설에 따른 것이라고 보고한 점이다.

특히, 충남도는 저감장치 고장으로 배출량이 최고조에 이른 2016년을 기준으로 2020년 목표치를 제시했다. 또 현대제철이 협약 당시 대기오염 방지시설에 투자하겠다는 4600억 원 중 4000억 원은 고장 난 활성탄을 교체하는 비용으로 확인됐다.

결과적으로 고장 설비를 수리하고, 배출량을 사고 전인 2014년 수준으로 되돌려 놓은 수준으로 조치한 것을 마치 2022년까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40%를 감축하기 위해 노력한 것처럼 포장한 현대제철을 도가 도운 셈이 됐다는 게 대책위의 주장이다.

대책위는 “제철소의 오염물질 급증원인은 설비증설이라고 허위보고하고 나중에 거짓이라고 밝혀졌지만 사과와 책임자 징계, 진상규명은 전혀 없었다”면서 “담당자 선에서 허위보고를 한 건지 아니면 (윗 라인까지) 같이 공모한 건지 밝히고 책임자를 징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