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09:48 (금)
충남도, 일본 경제보복 피해예상기업 ‘중점관리’
충남도, 일본 경제보복 피해예상기업 ‘중점관리’
  • 강경민 기자
  • 승인 2019.09.1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군 합동 전담팀 구성…일본 수입비중 50%이상, 55개 업체 등

[충청헤럴드 내포=강경민 기자] 충남도가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들에 대해 시·군과 합동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 집중관리에 나선다.

10일 도에 따르면, 무역협회 수출입 통계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 일본에서 수입에 의존하는 도내 기업은 총 391곳으로, 이 중에서 수출규제 품목 527개를 수입하는 기업은 353곳으로 파악됐다.

특히, 규제대상품목을 수입하는 업체 353곳 중 천안·아산 등 북부권 4개 지역에 83.8%가 입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천안 168곳, 아산 87곳, 당진 27곳, 서산 14곳 순이다.

또 충남의 대일 수입품목 중 수입금액이 1000만 달러 이상이면서 대일 수입비중이 50% 이상인 22개 품목을 수입하는 업체는 55곳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천안이 28개 업체로 가장 많았으며, 품목별로는 반도체제조용장비관련 품목이 25개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도는 시군, 충남연구원과 합동 TF팀을 구성해 피해(우려) 기업별 1대1 맞춤형 실태조사를 통해 기업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업체의 건의사항 등을 청취, 정책에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필요한 경우 중앙 정부에도 적극 건의해 관련 기업들의 피해 최소화를 강구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가 우려되는 기업은 353업체 중 27개 업체로 파악됐으며, 시군별로는 천안 8개, 논산 6개, 아산・당진 각 5개 업체 순으로, 주요 수입품목으로는 기계류 5개, 플라스틱 및 제품 4개, 반도체제조용장비・정밀기기부품・화학공업생산품 등 각 2개 업체로 분석됐다.

한편, 충남의 대일본 수입비중은 전체 수입액 중 7.94%인 30억 6900만 달러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 중 규제 대상 품목은 527개, 29억 7600만 달러에 해당할 것으로 예측했다. 

규제대상 품목에 대한 수입비중은 ▲철강제품 30.77% ▲석유화학제품 21.65% ▲정밀화학 11.00% ▲정밀기계 10.77% 순으로 조사됐다. 이 가은데 대일수입비중 50% 이상, 수입금액 1000만 달러 이상인 품목은 22개 19억 8000만 달러로, 철강제품 43.23%, 석유화학제품 30.07%, 정밀기계 16.15%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