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09:48 (금)
[정가 풍향계] '조국 정국' 후폭풍... 추석 민심은 누구편일까
[정가 풍향계] '조국 정국' 후폭풍... 추석 민심은 누구편일까
  • 강재규 기자
  • 승인 2019.09.11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OUT, 문재인 OUT을 외치는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의 삭발식
조국 OUT, 문재인 OUT을 외치는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의 삭발식

[충청헤럴드 서울= 강재규 기자] 한바탕 조국 파동을 겪은 정치권이 조국 장관 임명과 동시에 곧바로 12일부터 긴 민족대명절 추석연휴를 맞는다. 역대 추석 민심은 이후 정가의 흐름에 변곡점을 가져올 만큼 민심의 요동이 큰 변수 가운데 하나로 꼽혀왔다.

정가에서 이 연휴를 각별히 의미있게 받아들이며 민심의 변화에 예민해질 수 밖에 없다.

특히 올해는 '조국 정국'이라 할만큼 개각 발표 이후 41일동안 여야가 한치 물러설 수 없는 의혹 공방을 벌였고, 그 결과는 인사권을 쥔 대통령이 조국 씨를 법무장관에 임명하면서 일단락되는 듯 하다.

하지만 그 후폭풍이 휘몰아치면서 급기야 제2라운드는 벌써 시작됐다.

야권에서는 여성 의원들이 잇따라 삭발투쟁에 나서는가하면 '반문 연대' '반조 연대'를 구체화하는 모습이다. 제1, 제2야당을 중심으로 '조국 게이트'에 대한 칼을 겨누며 특검과 국조 카드를 꺼내들 기세다.

정기국회 파행은 불보듯 뻔한 실정이다. 특검과 국정조사 역시 검찰의 수사가 미진할 경우에 추진될 소지가 다분하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조국 사태는 국민 정서법을 건드려 이제는 되돌릴 수 없는 사태로 번졌다"면서 "문재인 대통려은 더 이상 레임덕이 왔다는 사실을 못 본척 하지 말라"고 으름짜을 놓고 있다.

조국 구하기가 성공한다면 모를까, 그렇지 않다면 대통령 권력누수현상 곧 레임덕은 조기화할 공산이 크다. 무엇보다도 촛불 이후 '공정'과 '정의'를 앞세운 문재인 정부의 신뢰권위가 크게 훼손됐기 때문이다.

그럴 수록 정부는 검찰의 힘에 의지하고자 하는 태도가 역력해질 공산이 크다. 현 윤석열 총장의 검찰을 친 정부 검찰로 바꿔야하는데, 그 수단이 '공수처'를 통한 것이고, 다른 하나는 직접 조국 장관을 겨냥하는 조국 의혹 수사팀에서 윤석열 총장을 배제하는 방식이다. 이들을 조국 장관은 취임과 동시에 타진하기 시작했다. 검찰의 저항과 반발은 자명하다.

그 틈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야권의 공세에 대해 맞대응을 자제한 채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민주당은 야권의 공세가 있을 경우에만 원칙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다른 하나는, 조국 장관에 쏠린 의혹의 시선을 야당 인사들의 그것으로 '물타기'하려는 시도가 잦아들 것이 분명해보인다. 실제로 감행되고 있다.

이러한 사실을 간파하는 민심은 어떻게 흘러갈 것인가. 일단 조국 임명에 대한 반대여론은 찬성여론에 비해 다소 높았던 상황이다.

그런데 추석 민심은 온 가족이 차례상을 놓고 둘러 앉아 정치권 이야기로 화제를 삼는가 하면 정국변화를 저마다 저울질하는 등 예민한 시간이 아닐 수 없다.

특히, 21대 총선을 목전에 두고 물밑에선 사실상 선거전이 한창이다. 조국 정국에서 물러설 경우 정국의 주도권을 빼앗길 수 있어 여야 모두 양보할 수 없다는 판단이 작용한다.

과연 추석민심을 누가 더 쥐게 될 것인가? 조국이라고 하는 독배(毒盃)를 받아든 문 대통령에 대한 콘크리트지지층의 이탈을 불러올 것인가? 야권은 반조국 연대를 위한 거대한 민심의 이반을 한 몸에 껴안을 수 있을 것인가? 명절 연휴 뒤부터 이어질 정기국회와 후반기 정국주도권을 가를 중대한 시험대가 이제 펼쳐지기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