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6:31 (금)
[포토] 대전하수처리장 ‘민간투자 중단하라’
[포토] 대전하수처리장 ‘민간투자 중단하라’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9.18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영화 반대 주민모임 대전시의회 앞 시위 ‘민간자본투입=민영화’
대전하수처리장 민영화를 반대하는 주민모임이 18일 대전시의회 앞에서 하수처리장 민간투자에 반대하며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대전하수처리장 민영화를 반대하는 주민모임이 18일 대전시의회 앞에서 하수처리장 민간투자에 반대하며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성원 기자] 대전하수처리장 민영화를 반대하는 주민모임이 18일 오전 대전시의회 앞에서 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 중단을 촉구하며 시위에 나섰다.

이들은 “대전시가 하수처리장 현대화 사업의 본질은 하수도를 민영화하는 것”이라고 꼬집으며 “자본 조달에 따른 이자비용, 업체의 수익까지 모두 다 보장해주면 시민 부담은 눈덩이처럼 더 늘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전하수처리장 민영화를 반대하는 주민모임이 18일 대전시의회 앞에서 하수처리장 민간투자에 반대하며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대전하수처리장 민영화를 반대하는 주민모임이 18일 대전시의회 앞에서 하수처리장 민간투자에 반대하며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민간자본 7536억 원(100%)이 투입되는 대전하수처리장 현대화 사업은 유성구 금고동 일원에 하수처리장과 분뇨처리장, 차집관로를 시설하는 사업으로 오는 2021년 11월 착공해 2025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준공과 동시에 시설소유권은 대전시에 귀속되며, 30년간 사업시행자에게 관리·운영권을 부여하게 된다. 시는 2026년~2055년까지 사업비와 운영비를 합쳐 매년 753억 원씩 30년간 총 2조 2602억 원의 투자비 상환을 예상하고 있다.

대전하수처리장 민영화를 반대하는 주민모임이 18일 대전시의회 앞에서 하수처리장 민간투자에 반대하며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대전하수처리장 민영화를 반대하는 주민모임이 18일 대전시의회 앞에서 하수처리장 민간투자에 반대하며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