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6:31 (금)
아산시민연대 “이명수 의원 ‘롯데 협박’ 책임져라”
아산시민연대 “이명수 의원 ‘롯데 협박’ 책임져라”
  • 안성원 기자
  • 승인 2019.10.04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사퇴촉구 성명 발표…“민원해결창구로 무리한 국감 증인출석요구” 지적

[충청헤럴드 아산=안성원 기자] 자유한국당 이명수 국회의원(충남 아산갑)의 ‘롯데 협박’ 논란(본보 3일자 <이명수 의원 '롯데협박' 논란, 지역 정가 '공방전'>보도)을 두고 지역 시민단체가 비판하고 나섰다.

아산시민연대는 4일 성명을 통해 “이 의원이 민원해결을 위해 국정감사를 이용했다면 시민으로부터 부여받은 권리를 남용한 것”이라며 “‘전혀 생각하지 못한 부분’,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무책임한 발언은 공인으로서 자세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자신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한 기업이지만 수년간 이 문제를 거론하고, 올 3월부터 5~6차례 걸쳐 집요하게 이야기를 했다고 하는 건 단순 민원해결 차원이 아니라고 의심할만하다”며 “또 자신의 해당 상임위인 보건복지위원회에 이 문제를 끌어들인 것 역시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물론 식품 회사를 운영하는 민원이기에 가능한 부분일 수 있지만 단순 계약관계에 의한 ‘갑을 관계’ 문제는 정무위원회에서 처리하는 게 맞을 듯싶다”며 “이런 부분 역시 의구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따라서 이 의원은 시민이 납득할 수 있게 진실을 공개하고 시민들에게 공개사과를 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또 “국회는 오늘 신동빈 롯데그룹회장의 국정감사 증인 출석을 취소했다. 하지만 무리한 증인채택에 대해서는 어떤 반성과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면서 “국회차원에서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해결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당 역시 이명수 의원에게 이번 사태의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다. 설사 국감 증인채택과 연계해 합의금을 요구하지 않았다 하더라도, 국회의원이 수년 동안 수차례에 걸쳐 전화통화를 하면서 합의를 요구한 것은 기업의 입장에서 국회의원에 의한 갑질”이라며 “모든 일이 사실이라면 이 의원은 책임지고 국회의원직을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앞서 3일 <경향신문>은 이명수 국회의원이 롯데 신동빈 회장 국감소환을 압박하며 전 후로즌델리 경영자인 지인에게 3억 원을 지급해달라고 롯데에 요구했다고 보도하면서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