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6:31 (금)
“문재인 대통령, 충남혁신도시 약속 지켜라”
“문재인 대통령, 충남혁신도시 약속 지켜라”
  • 안성원 기자
  • 승인 2019.10.0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혁신도시유치범도민추진위 성명…충남 방문 앞두고 여론전
13일 충남도청 문예회관에서 열린 충남 혁신도시 유치 범도민 추진위원회’ 발대식 모습.
충남 혁신도시 유치 범도민 추진위원회 발대식 모습.

[충청헤럴드 내포=안성원 기자] 충남도내 226개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충남혁신도시유치범도민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가 7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충남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을 위한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10월 중으로 알려진 충남지역 방문일정을 염두에 두고 내포혁신도시 지정에 대한 여론형성을 위한 의도로 읽힌다. 

이날 추진위는 성명을 통해 “혁신도시특별법 개정안이 국회에 상정됐지만 논의조차 이뤄지지 않고 정부도 추진력을 상실한 채 거의 손을 놓고 있어 충남의 핵심 현안인 혁신도시 지정이 전혀 진전되지 못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충남을 환황해권 중심지역으로 만들겠다고 공약했고, 현 정부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혁신도시 시즌2’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면서 “형평성, 필요성, 당위성 등을 고려할 때 그 첫 대상지가 ‘충남’이어야 함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충남도민들은 그동안 많은 손해를 감내하면서까지 국가균형발전 정책의 선봉적 역할을 해 왔다”며 “그럼에도 다른 지역 눈치보기식으로 혁신도시 지정을 미룬다면 국가적 책임을 방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충남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을 통해 진정한 국가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밝혀야 한다”며 “만약 이번에도 명확한 답변이 없다면 220만 도민들은 모든 수단을 가리지 않고 강력한 대정부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