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6:31 (금)
세종시, 신·구도심 불균형 심각
세종시, 신·구도심 불균형 심각
  • 이경민 기자
  • 승인 2019.10.08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세종연구원 조사 결과 '인구, 산업 및 경제 등 신·구도심 불균형 심각'
주승용 의원 "불균형 문제 해소...정부와 시가 주도적으로 나서야"
바른미래당 주승용 국회부의장은 8일 세종시 국정감사에서 대전세종연구원의 보고서를 언급하며 세종시 내의 불균형 해소를 위해 적극적인 정책 마련을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주승용 국회부의장은 8일 세종시 국정감사에서 대전세종연구원의 보고서를 언급하며 세종시 내의 불균형 해소를 위해 적극적인 정책 마련을 지적했다.

[충청헤럴드 세종=이경민 기자] 세종시가 신·구도심 간 불균형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른미래당 주승용 의원(국회부의장·전남 여수시을)이 8일 세종시 국정감사에서 대전세종연구원의 보고서를 언급하며 세종시 내의 불균형 해소를 위해 적극적인 정책 마련을 촉구했다.

주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8년 대전세종연구원이 ▲인구 ▲산업 및 경제 ▲기반시설 및 생활환경 ▲사회문화 및 복지 등 4개 영역을 대상으로 신도심과 구도심을 비교한 결과 동지역과 읍면 지역 간 환경 여건에서 불균형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도심인 행복도시는 종합점수에서 2621점을 받은 반면, 전동면의 경우 -1247점을 받는 등 조치원 읍을 제외한 다른 읍·면 지역 모두 마이너스 점수를 받았다.

인구부분에서는 지난 해 8월 신도심 70%, 구도심 30%에서 올해 8월 신도심 73%, 구도심 27%로 격차가 심해지고 있다.

또 읍면 지역의 ‘건축물 노후 현황도’를 살펴보면 지난 8월 기준 54% 이상이 20년 이상의 노후된 건축물로 나타났다. 이중 60년 이상 된 건축물도 4759동에 달했다.

이에 대해 주승용 의원은 “행복도시가 정부 차원에서 건설되고 있는 것을 고려하면, 읍 면 지역에 대한 환경 개선과 불균형 해소는 정부와 시가 주도적으로 나서 적극 추진해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행복 도시 건설이 진행될수록 읍면지역의 불균형 문제는 보다 심화될 것으로 보이므로 세종시가 불균형 문제 해소를 위해 더욱 노력해야한다”고 이춘희 세종시장을 향해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