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17:42 (수)
대전시-시교육청, 체육관 건립 분담율 두고 ‘갈등’
대전시-시교육청, 체육관 건립 분담율 두고 ‘갈등’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9.10.22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목적체육관 건립비용 분담율, ‘시교육청 5대 5 vs 대전시 7대 3’ 줄다리기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왼쪽)과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왼쪽)과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

[충청헤럴드 대전=박성원 기자] ‘다목적체육관 건립비용’을 두고 대전시와 시교육청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건립비용에 대한 분담율이 관건이다.

시교육청은 기존 7대 3으로 해왔던 체육관 건립 분담 비율을 5대 5로 바꾸고, 건립비용 기준액을 20억 원에서 30억 원으로 증액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체육관 건립 후 운영 부담이 교육청의 몫인 만큼, 학교가 체육관 내 다른 시설 설치를 요구할 경우 더 부담이 생긴다는 이유를 들고 있다.

반면, 시는 교육청의 요구를 일부 수용해 건립비 기준액 증액은 받아들인 상황이지만 건립 분담 비율은 양보하기 힘들다는 입장이다.

이 같은 문제로 인해 22일 열릴 예정이었던 대전시와 대전시교육청 간 ‘대전교육행정협의회’(이하 협의회)가 연기됐다.

앞선 공공형 평생교육시설의 운영 부담 비율 등을 놓고 한 차례 연기됐던 협의회가 학교 다목적체육관 건립 부담에 대한 이견으로 또 다시 연기된 것.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다른 시·도를 살펴봐도 대전처럼 다목적체육관 분담을 해주는 곳은 찾아보기 힘들다”며 “가능한 부분은 수용했지만 예산 범위 내에서 집행해야 하니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하소연 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양측의 입장 차이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 서로 조금씩 양보해서 빠른 시일 내에 협의회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당초 협의회 안건으로 시는 무상교복 지원 대상 확대, 다목적체육관 건립, 어린이 공공교통 교육과정 보급 및 확산 등 8건을, 시교육청은 인조잔디 설치, 생존수영, 대안학교 무상급식 등 13건을 각각 내놨다.

시와 시교육청은 지난 10일 대전교육행정협의회를 열 계획이었지만 공공형 평생 교육시설의 운영비 부담 문제를 놓고 이견을 보여 한 차례 연기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