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17:42 (수)
“민주당에 실망했다” 대전 전·현직 시·구의원들 한국당행?
“민주당에 실망했다” 대전 전·현직 시·구의원들 한국당행?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9.11.05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장우 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 “민주당 의원 몇 분 한국당으로 오기로 했다”
“바른미래당도 접촉 중...조만간 발표할 것”
자유한국당 이장우 대전시당 위원장이 5일 오전 대전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이장우 대전시당 위원장이 5일 오전 대전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성원 기자] 대전지역 전·현직 더불어민주당 시·구의원들 중 일부가 자유한국당으로 당적을 옮길 것으로 전해지면서 해당 인물에 대한 궁금증이 확산되고 있다.

이장우 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은 5일 시당사에서 가진 언론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 대전시당에 실망이 큰 분들이 많다”라며 “민주당 의원 몇 분이 한국당으로 오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뿐만 아니라 바른미래당 쪽도 접촉하고 있다”며 “조만간 좋은 분들이 한국당으로 오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이 위원장은 내년 총선 대책을 묻는 질문에 “시장경제와 자유민주주의를 함께 하겠다는 시민들을 적극 영입하겠다“며 ”민주당의 무능과 폭정에 실망한 시민들이 입당을 많이 하면서 당원들이 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흐름에 맞춰서 문호를 개방해 시장경제와 자유민주주의, 문 정권의 폭정에 맞서겠다는 시민들은 다 모셔와 내년 총선에 필승하고, 전 지역을 석권해 대한민국이 살아있음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이날 이 위원장은 대전시정에 대한 비판과 함께 대전시티즌 기업 투자에 대해서는 긍정적 평가를 내렸다.

이 위원장은 “대전시티즌 문제는 허태정 대전시장이 잘하고 있다”며 “대전시티즌은 투자가 이뤄지고 성적을 내야 한다. 대전시 혈세만으로는 안 되고 기업이 맡아주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 홍보 차원에서 운영할 기업을 선택해서는 안 되고 시티즌을 대한민국 최고의 축구단으로 만들겠다는 기업에 맡기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허태정 시장이 잘 판단해서 종합적인 여건을 고려해서 기업을 잘 유치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 밖의 시정에 대해선 혹평을 이어갔다. 이 위원장은 “대전시장도 민주당이고 5개구청장, 시의원도 대부분 민주당으로 시정의 핵임은 민주당에 있다”면서 “국책사업의 연전연패에 대해선 시장이 시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끝으로 이 위원장은 “대전시정을 바꾸지 않으면 대전시의 미래도 없다”며 “도울 것은 적극 돕겠지만 잘못에 대해선 확실하게 비판하고 정책적 대안을 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