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11:35 (목)
충남시각장애인복지관 관장 공모 “시각장애인 우선 역차별”
충남시각장애인복지관 관장 공모 “시각장애인 우선 역차별”
  • 안성원 기자
  • 승인 2019.11.12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의회 문복위, 관장 채용 집중 질타…이사회 승인 없이 자격기준 변경 지적
12일 열린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충남시각장애인복지관 소관 행정사무감사장 모습. 

[충청헤럴드 내포=안성원 기자] 부적격 논란을 겪었던 충남시각장애인복지관 신임 관장 공모 사태(본보 8월 18일자 <충남시각장애인복지관 신임 관장 내정자 ‘자진 사퇴’> 보도 등)가 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다시 도마위에 올랐다.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위원장 김연)는 12일 열린 충남시각장애인복지관(이하 복지관) 소관 행감에서 복지관장 채용 문제, 복지관 기능재정립 등에 대해 집중 질타했다. 

먼저 김연 위원장(민주당·천안7)은 “시각장애인복지관 기능재정립이 제대로 추진되고 있지 않다. 네트워크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각각 개별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지회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광역 복지관 역할 수행에 충실해야 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김옥수 의원(한국당·비례) 역시 “여성 시각장애인 프로그램의 다양성이 떨어진다”며 “여성 시각장애인 참여 확대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발굴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김한태 의원(민주당·보령1)도 “취업연계 교육 대상자는 140여명에 달하지만 취업자 수는 9명에 불과하다”면서 “취업 교육이 실제 취업과 연계될 수 있도록 교육 프로그램 강화 등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복지관장 공모와 관련된 추궁이 이어졌다. 앞서 지난 8월 복지관을 위탁운영하는 충남시각장애인연합회는 전 연합회장이자 성추행 및 인사청탁 의혹을 받았던 황화성 전 한국장애인개발원장을 신임 관장 후보로 내정하면서 부적격 논란이 일은 바 있다.

여운영 위원(민주당·아산2)은 “복지관장 채용 공고 상 자격기준이 이사회 승인 없이 변경됐다”고 지적한 뒤 “자격기준을 임의적으로 변경하는 것은 절차적으로 상당한 하자가 있다. 이에 대한 적극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정병기 의원(민주당·천안3)은 시각장애인을 우대하는 공모규정의 역차별적인 요소를 꼬집었다. 정 의원은 “복지관장 채용 공고를 보면 시각장애인 당사자 우대라고 규정하고 있다”며 “채용 기준은 누구에게나 공정하게 기회가 제공돼야 한다. 법령의 규정 없이 특정 대상을 우대하는 것은 평등의 원칙에 위배 될 소지가 있다”고 추궁했다.

김기영 의원(한국당·예산1)은 “복지관장 공석이 장기화 되고 있다”면서 “적법한 절차에 따라 하루속히 적임자를 채용해 조직 안정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밖에도 최훈 의원(민주당·공주2)은 “후원금 확대를 위해 대책 마련을 꾸준히 요구했지만 아직도 미흡하다. 후원금 확대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으며, 황영란 의원(민주당·비례)은 “복지관에서 추진하고 있는 권익옹호 사업이 취지에 적합하지 않은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장애인 스스로 권익을 보호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