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17:59 (목)
“KBS 내포총국 외면, 공영방송 책임 포기하는 것”
“KBS 내포총국 외면, 공영방송 책임 포기하는 것”
  • 강경민 기자
  • 승인 2019.11.13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의회 행자위, 공보관 소관 행감서 KBS내포방송국 설립 촉구

[충청헤럴드 내포=강경민 기자]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가 13일 공보관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KBS내포방송국 유치 문제를 거론하며 공영방송으로서 책임감을 지적했다.

공영방송이자 재난 주관 방송임에도 시장논리에 입각해 내포신도시 내 부지가 마련돼 있음에도 몇 년째 KBS내포방송국 건립을 미루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선영 의원(정의당·비례)은 “충남도는 방송국이 없는 미디어 소외지역임에도 불구하고 KBS내포방송국 설립은 기약이 없는 상황”이라며 “재난 주관 방송사가 충남에 없다는 것은 큰 문제인 만큼 지속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인환 의원(민주당·논산1)도 “공영방송이면서 국가재난 주관 방송사인 KBS가 내포방송국 설립에 있어 경영난 등 상업적 논리로 접근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오 의원은 또 “이는 도민으로부터 방송 수신료를 거둬들이면서 본인 역할과 책임을 포기하는 것”이라며 “방송국 부재로 도민이 재난상황 시 피해를 볼 수 있으니 중앙정부에 대책 마련을 위한 건의 등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영우 의원(민주당·보령2)은 “지역 방송뉴스 시간에 대전, 세종보다 충남이 더 많이 노출될 수 있도록 기획보도 등 적극적인 도정 홍보에 매진해야 한다”며 “도의회 의정활동 사항도 도정신문에 많이 보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도정신문 편집위원회 참여위원이 주로 실국 주무과장으로 편성돼 있는데 인사이동으로 사람이 바뀌었음에도 예전 명단과 다른 것이 없다”며 시정을 요구했다.

조길연 의원(한국당·부여2)은 “전세계적으로 가짜뉴스로 인해 갈등 유발, 인권침해 등 많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도에서도 가짜뉴스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장헌 의원(민주당·아산4) 역시 “최근 가짜뉴스가 많이 생산되면서 진위를 구별할 수 있는 힘을 길러야 한다”며 “최소한 의도적인 조적여부 정도는 판단할 수 있도록 도민 대상 교육과정도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한영신 위원(민주당·천안2)은 “뉴미디어 홍보예산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블로그 방문자 수는 감소하는 등 예산 투입 대비 효율성이 낮다”며 “관련 심의위원회 위원도 현장감각이 있는 위원을 포함시켜야 한다”고 제시했다.

그러면서 “도민으로부터 참신한 생각을 빌릴 수 있는 공모전 등도 추진해 볼 필요가 있다”며 “도정신문도 외국에 소식을 알릴 수 있도록 다문화가족을 도정신문 기자 혹은 번역가로서 기회를 제공하는 방안도 마련해 보자”고 제안했다.

이공휘 위원장(민주당·천안4)은 “충남형 도정 홍보를 위해선 가급적 도내 업체를 활용하는 것이 좋다”면서 “뉴스 플랫폼이 바뀌고 있는 만큼 공보관도 기존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