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4 17:07 (토)
“또 바뀌는 건가?” 충남도 잦은 ‘조직개편’ 지적
“또 바뀌는 건가?” 충남도 잦은 ‘조직개편’ 지적
  • 안성원 기자
  • 승인 2019.11.29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의회 행자위, 도 조직개편안 승인…“민선7기 들어 3번째” 혼란 등 우려
충남도가 민선7기 들어 세 번째 조직개편을 단행하면서 잦은 조직개편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충청헤럴드 내포=안성원 기자] 충남도가 민선7기 들어 세 번째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하지만 잦은 조직개편에 대한 우려의 시선도 적지 않다.

29일 도의회에 따르면, 행자위는 전날 열린 자치행정국 소관 2019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 및 2020년 예산안과 조례안 심사에서 ‘충청남도 행정기구 및 정원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원안대로 가결했다.

그러나 심사과정에서 잦은 변화로 인한 문제점을 우려하는 등 의원들의 쓴소리가 이어졌다. 

이영우 의원(민주당·보령2)은 “양승조 지사 취임 이후로 행정기구 개편이 벌써 세 차례나 된다. 잦은 조직개편은 도민 입장에서 볼 때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며 “현 부서에서도 특별히 문제가 없음에도 일부 업무를 조금씩 이관해 하나의 국 단위를 만드는 느낌”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행정기구 조례의 경우 내부 조직개편이지만 사실상 도민에게 상당한 영향을 주는 조례임에도 입법예고 절차를 준수하지 않고 있다”고 질타했다.

한영신 의원(민주당·천안2)도 “잦은 조직개편은 도민들이 인식하기에 어려움이 있다”고 공감한 뒤,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을 2급으로 상향하는 만큼 도정의 핵심과제인 저출산 문제에서 실효성 있는 성과가 있어야 한다. 단순히 조직의 이름만 바꾼다고 해서 정책이 획기적으로 바뀌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안장헌 의원(민주당·아산4)은 “일부 부서 명칭은 다소 아쉬운 부분이 있다”며 “신설되는 도민참여정책팀의 경우 도민이 의사결정의 주체인 만큼 명칭을 ‘도민권리증진팀’으로 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안전산업팀도 산업안전팀이 더 적절하다”고 제안했다.

안 위원은 또 “과 단위로 개편되는 중앙협력본부 서울사무소의 경우 행정지원과는 본부의 행정 지원보단 도와 중앙부처 간 협력 시 필요한 부분을 지원해 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홍재표 의원(민주당·태안1)은 “조직개편은 업무효율의 극대화를 위한 것인 만큼 도민에게 더 좋은 양질의 행정서비스를 전달해 220만 도민들이 행복을 느낄 수 있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선영 의원(정의당·비례)은 “신설되는 미세먼지관리과는 업무가 조금 부풀려진 느낌”이라며 “대기 뿐만 아니라 수질 등 환경오염에 대한 전반적인 관리에 더 노력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오인환 의원(민주당·논산1)은 “도정의 총괄업무를 맡고 있는 기획조정실과 내부 살림을 관리하고 시군과 협업을 하는 자치행정국 등 두 부서의 임무가 매우 중요하다”며 “타 실국과 협업을 위해 더욱 노력하고 중앙협력본부의 경우 중앙부처 상황관리를 연중 실시하는 등 역할에 맡은 일은 제대로 할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공휘 위원장(민주당·천안4)은 “소방직의 국가직 전환이 시도의 재정부담 완화뿐만 아니라 장비확충과 처우개선 등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며 “사회의 플랫폼 자체가 바뀌고 있고 산업도 융복합으로 가고 있는데 이에 대한 분석이 뒷받침 된 조직개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책이라는 것은 데이터 분석에 의해 시행돼야 하지만 현재 조직개편은 기득권의 시각으로 맞추다 보니 사회를 못 따라가는 것 같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