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4 17:07 (토)
천안시의회, 14년 표류 중인 성거오목마을 "암 덩어리"
천안시의회, 14년 표류 중인 성거오목마을 "암 덩어리"
  • 안성원 기자
  • 승인 2019.12.02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교통위 도시사업과 행감…김행금 의원 “암은 도려내야 해” 혁신적 대안마련 촉구
천안시의회 김행금 의원이 2일 행정사무감사에서 천안시의 성거오목마을 조성사업에 대해 질타하고 있다.

[충청헤럴드 천안=안성원 기자] 충남 천안시의 성거오목마을 조성사업(이하 오목마을)이 ‘암적인 존재’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100억 원이 훌쩍 넘는 예산이 투입됐음에도 마땅한 개발방향도, 정리할 방안도 마련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2일 열린 천안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의 도시사업과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의원들은 오목마을의 상황을 진단하며 상황이 이렇게 악화될 때까지 방기한 집행부의 행정을 질타했다.

시에 따르면, 134억 원을 들여 천안시 서북구 성거읍 오목리 136번지 일원 6만5999.6㎡에 조성된 오목마을은 지난 2005년 대학인마을 조성사업으로 시작됐다. 

그러나 2016년 준공 이후에 3차례에 걸친 공고에도 84필지에 대한 입찰자가 없어 분양이 무산돼 오던 중 시는 2017년 5월 일괄매각으로 조건을 바꾸게 된다. 그리고 그해 6월 센토피아송담하우징㈜이 공동주택 건설을 목적으로 135억 원에 매매계약을 체결한다.

하지만 센토피아송담하우징㈜이 계약금 13억5000만 원을 납부한 이후 상황은 악화된다. 올해 4월 센토피아송담하우징㈜은 장기일반 민간임대아파트 1576세대 건립을 위한 주택건설 사업승인을 신청했지만 시 건축과는 올해 4월 반려를 통지했다.

주변 학교시설 포화로 추가 학생배치 불가와 이에 따른 교육시설 부족 및 원거리 통학을 이유로 천안시교육지원청이 수용불가 결정을 내렸기 때문이다. 

성거오목마을 조감도. [천안시청 제공]

결국 센토피아송담하우징㈜은 계약금이 시에 귀속되는 피해를 감수하고도 잔금 121억5000만원을 세 차례의 납부기한 연장에도 불구하고 납부하지 않았고 5월 계약은 해지된 상태다.

이에 대해 의원들은 애초에 설립단계부터 사업성이 없었다며 시의 계획성을 지적했다. 

김길자 의원은 “2005년부터 시작한 사업이 14년간 끌어온 끝에 다시 물거품이 됐다”며 “매매계약이 해지돼 계약금이 시로 귀속되긴 했지만, 이런 일이 없도록 사전에 충분히 검토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행금 의원은 더욱 강도 높은 질책을 쏟아냈다. 김 의원은 “최초부터 대학인의 마을로 도시개발을 기획한 것 자체가 잘못됐다. 첫 단추가 잘못되면 다 어긋난다”며 “담당 국장과 과장은 임기를 채우고 바뀌어도 사업은 계속 표류하고 있다. 실질적인 천안시 행정의 ‘암 덩어리’ 존재다. 암은 도려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사업비가 135억 원이라고 했지만, 2017년 행감자료를 보면 151억 원이 투입된 사실을 인정한 바 있다. 애초부터 그 자린 사업성이 없었다. 실과장들이 옆에서 사업을 말렸어야 했다”며 “누구하나 행정에서 책임지지 않고 시간만 낭비하고 있다. 향후 어떤식으로 정리할지 획기적인 대안을 마련해서 보고해달라”고 촉구했다.

천안시의회 건선교통위원회 도시사업과 소관 행정사무감사장 모습. 

정병인 의원은 “아파트단지나 주거복합 자립형 산업단지가 조성되려면 주거환경이 좋아야 한다는 전제가 필요하다. 하지만 오목마을은 그렇지 못하다”며 “기업을 유치한다고 하더라고 4차산업에 해당하는 R&D업체야 한다”고 진단했다. 

이어 “그나마 다행인 건 천안시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기능지구에 선정돼 있고 아직 테크노파크의 SB플라자 이상의 사업을 못 만들고 있다는 점”이라며 “오목마을 부지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와 연계한 산업단지로 조성할 수 있는 방안이 가능한지 검토해달라”고 대안을 제시했다.

답변에 나선 정연광 도시사업 과장은 “김행금 의원의 ‘암적인 존재’라는 말에 공감하고 있다. 다방면으로 매각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추진 중”이라며 “다만 주변에 연립주택, 아파트가 많아 주택단지로는 부적합하다고 판단되며, 산업단지나 개별공장으로 바람직하다고 보고 있다. 이 방향으로 매각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