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11:35 (목)
충남도, ‘공주 박약재·부여 홍산객사 은행나무’ 문화재 추가
충남도, ‘공주 박약재·부여 홍산객사 은행나무’ 문화재 추가
  • 강경민 기자
  • 승인 2019.12.02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 박약재 유형문화재 제252호·부여 홍산객사 은행나무 기념물 기념물 제194호 지정
충남도 유형문화재 제252호로 지정된 공주 박약재 모습. 

[충청헤럴드 내포=강경민 기자] 충남도는 2일 ‘공주 박약재’와 ‘부여 홍산객사 은행나무’를 각각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252호, 기념물 제194호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공주 박약재는 충현서원유적(도 기념물 제46호)과 충현서원(도 문화재자료 제60호)의 모태가 된 건물로, 문목공 고청 서기 선생이 1574년부터 1591년까지 유생들을 가르치던 서당 건물이다.

이후 1580년경 유생들이 많아지면서 중수한 후 공암서원이라 칭하다가 1610년 현재의 충현서원 자리에 공암서원을 새로 세웠으며 1625년 충현서원으로 사액을 받았다. 

지금의 공주 박약재는 성담 송환기 선생이 쓴 상량문에 따라 ‘숭정3 갑인3월’(1794년, 정조 18년)로 건축 연대를 알 수 있고, 일반적인 문중서당 또는 문중별당의 소규모 건물과 달리 문중에서 서원의 강당 형식을 취하고 있어 희소성이 크다. 

또 정면 3칸, 측면 2칸에 단층 팔작지붕으로 건축된 공주 박약재는 무출목 초익공 계통의 건축 양식을 갖고 있으면서, 그 원형을 비교적 잘 보존해 18세기 말 조선후기 건축 양식의 특징을 잘 나타내어 건축학적 가치도 높다.

충남도 기념물 제194호로 지정된 부여 홍산객사 은행나무.

부여 홍산객사 은행나무는 높이 약 20m, 수관폭 동 14.5m/서 9m/남 13.7m/북 5.5m, 뿌리 부분 둘레 약 11m, 수령 750년 이상(추정) 된 나무로, 홍산객사(도 유형문화재 제97호) 서편에 위치해 있다. 

크기와 둘레 등 규격이 월등한 부여 홍산객사 은행나무는 고유의 수형을 잘 유지하고 있으며 국내 은행나무 중 수나무로는 드물게 수령이 700년 이상 된 노거수(老巨樹)로 역사성과 자연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다. 

또 예로부터 문묘나 관청을 건립할 때 은행나무를 심었던 사실로 미루어 볼 때 홍산객사의 건립 시기를 추정해 볼 수 있는 근거자료가 된다.

부여 홍산객사 은행나무는 생육환경 개선이 시급함에 따라 부여군과 함께 기념물로서의 위상에 걸맞은 보존·관리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