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8 13:56 (화)
천안시, 시내버스 책임노선제 효과 ‘톡톡’
천안시, 시내버스 책임노선제 효과 ‘톡톡’
  • 안성원 기자
  • 승인 2020.01.14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5개 노선 1개월간 시범운행…시행 전보다 민원 59% 감소
충남 천안시가 시내버스 책임노선제를 한 달간 시범운영한 결과 민원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사진]

[충청헤럴드 천안=안성원 기자] 충남 천안시가 책임노선제를 시범운행하면서 민원 건수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12월까지 시내버스 45개 노선(75대)에서 책임노선제를 시범운행한 결과 월 평균 21건의 민원이 접수됐다.

이는 책임노선제 시행 전인 지난해 1~9월 평균 52건과 비교하면 59%p 감소한 수치다.

특히 책임노선제 시행 한 달 전인 10월 접수 민원도 24건으로, 책임노선제 시행 전 자체 사전교육 및 홍보활동 등으로 민원 감소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시는 분석했다. 

민원 건수는 전화민원 및 시청 홈페이지 민원접수 등을 통해 집계됐다. 유형별로는 ‘결행’이 월 평균 13건에서 3건으로 약 77% 감소했으며, ‘불친절’이 80%(월 평균 5건→1건), ‘배차시간 미준수’가 60%(월 평균 5건→2건) 줄었다.

그동안 시내버스 운행은 1개 노선을 3개 업체가 공동 운행하는 공동배차 방식으로 운영, 서비스 제공 주체가 불분명해 버스업체의 서비스 개선 의지가 부족하고 이용 시민의 불편이 가중돼왔다.

이에 버스업체별로 노선을 전담, 책임지고 버스를 운행하는 방식인 책임노선제가 대안으로 제시됐다. 동일한 권역과 노선을 한 회사가 지속 운행하기 때문에 운전기사의 책임감과 노선 숙지도가 향상되고, 나아가 승객과의 친밀감 또한 높아져 서비스 질이 향상된다는 장점 때문이다.

시는 앞으로도 보다 나은 시내버스 교통환경 제공을 위해 내버스 회사와 노조, 시의회,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노·사·정협의체’구성을 계획 중이다.

정규운 대중교통과장은 “이번 시범 운행의 효과분석 기간이 다소 짧았지만, 시내버스 서비스의 획기적 개선을 추진할 토대가 마련됐다고 볼 수 있다”며 “향후 책임노선제를 확대 시행하면 시내버스 운행 서비스가 더욱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