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7 17:31 (금)
대전·충남 염원 ‘혁신도시’, 총선용 볼모로 잡히나
대전·충남 염원 ‘혁신도시’, 총선용 볼모로 잡히나
  • 안성원 기자
  • 승인 2020.01.14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필요성 인정하지만, 총선 거치면서 검토”…지역 정가, 여·야 해석 '극명'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신년 기자회견을 가지면서,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추가지정에 대한 논의시기에 대해 모호한 답변을 내놓아 논란이 일고 있다. [청와대 홈페이지]

[충청헤럴드 대전=안성원 기자] 대전과 충남의 염원인 혁신도시 추가지정이 4.15 총선용 정쟁 제물로 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필요성’에는 긍정적이면서도 시기를 총선 이후로 미루겠다는 의중을 보였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14일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혁신도시와 관련 “원래  국가균형발전의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다. 수도권은 추가적 발전 방안이 필요하지 않다고 여겼기에 제외했다”며 “하지만 충남·대전 쪽도 당시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이전하면서 신수도권 지역이 될 것이라고 보았기 때문에 제외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행정수도는 실현되지 않았다. 현실적으로는 세종시가 커지면서 인구 등이 흡입돼 충남과 대전 경제에 어려움을 주는 요인이 있다”며 “그래서 충남과 대전에서는 추가로 혁신도시 지정이 필요하다는 요구를 해왔고, 그를 위한 법안(국가균형발전특별법)도 국회에 계류돼있다. 법안이 통과되면 최대한 도움 되는 방향을 찾으려 한다”고 필요성을 인정했다.

하지만 “공공기관 이전 이후에 새롭게 생겨난 공공기관 이전이라든지 충남, 대전 지역에서 나오는 혁신도시 추가 지정 요구 등은 총선을 거치면서 검토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혁신도시 지정이 총선 이후에 결정될 것으로 읽혀지는 대목이다.

오는 2월 임시국회에서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이 통과되지 못하게 되면 20대 국회의 종료와 동시에 법안은 자동 폐기된다. 최악의 경우 새로 구성될 21대 국회의 정치지형에 따라 혁신도시 논의는 원점으로 돌아갈 수도 있다. 대전시와 충남도가 어떻게든 20대 국회 안에서 승부를 보려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런 상황에서 문 대통령의 답변에 대해 지역 정가에서는 해석이 극명하게 갈리고 있다.

'총선을 거치면서'라는 시기적인 암시를 두고 충청권 지역 정가에서는 해석이 극명하게 갈리고 있다. 신년기자회견장 전경. [청와대 홈페이지]

먼저 자유한국당은 혁신도시를 총선에 이용할 목적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문 대통령의 회견 직후 홍문표 국회의원(홍성·예산)은 입장문을 내고 “360만 혁신도시 추가지정 염원을 바라던 충남·대전 주민들을 우롱하고 무시하는 처사이자 혁신도시를 선거에 이용하려는 망발”이라며 “혁신도시를 국가균형발전차원이 아닌 선거만을 의식한 전략적 작태로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특히 “지난해 10월10일 문 대통령이 충남도청 방문 당시 혁신도시에 대해 단 한마디 언급도 없이 허망하게 발길을 돌리자 양승조 충남지사가 나서 ‘문 대통령이 기대해도 좋다는 발언을 했다’는 대대적인 언론플레이를 했다”며 “결국 순간 위기 모면을 위한 선거용 쇼였다”고 날을 세웠다.

대전시당도 성명을 내고 “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총선은 아무 관련이 없음에도 연계하는 듯 발언한 것은 그동안 충청 패싱·홀대 등 문재인 정권의 충청도에 대한 비뚤어진 인식이 또다시 드러난 것”이라며 “충청도에서 여당이 승리해야만 혁신도시를 지정할 수 있다는 의미로도 받아들여진다”고 분개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긍정의 신호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오랜 기간 지역의 고민인 혁신도시 추가 지정 필요성을 공감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총선 이후로 예상되는 공공기관 추가 이전에서도 대전에 많은 기관들이 이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