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4:02 (금)
금산인삼, 우한 폐렴으로 면역력 증진 ‘주목’
금산인삼, 우한 폐렴으로 면역력 증진 ‘주목’
  • 김광무 기자
  • 승인 2020.02.01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산군, 지속적 항바이러스 연구로 저항력 입증
코로나바이러스로 치료약과 백신이 개발되지 않은 가운데, 면역력 증진 음식으로 금산 인삼이 주목받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치료약과 백신이 개발되지 않은 가운데, 면역력 증진 음식으로 금산 인삼이 주목받고 있다.

[충청헤럴드 금산= 김광무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면역력 증진 음식으로 금산인삼이 주목받고 있다.

금산인삼이 바이러스 감염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가 재조명 되면서 소비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

금산인삼 약초시장도 활기를 띠고 있다. 평소에 비해 인삼시세 관련 문의와 더불어 시장을 찾는 외지인들이 눈에 띄게 증가했고, 택배업체의 발길도 분주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국가적인 비상상황을 맞이했지만 마땅한 치료법이나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면역증진 음식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늘어난 추세로 읽힌다.

인삼은 면역체계 활성, 항박테리아 효과, 항상성 등에 탁월한 효능이 있다는 세계 석학들의 연구가 잇따르는 한편, 금산군은 과거 세 차례 연구용역을 통해 인삼이 바이러스 증식억제에 효과가 있다는 과학적 사실을 입증한 바 있다.

먼저 지난 2010년 중앙대학교 산학협력단 약학대학 김홍진 교수 연구팀을 통해 ‘인삼이 신종플루(인플루엔자 A-H1N1) 바이러스 감염에 미치는 영향’연구를 진행했다.

실험쥐에 바이러스를 투입하기 14일 전부터 홍삼액을 꾸준히 섭취시켰을 때 대조군보다 체중 변화율이 낮고 감염기간이 단축됐으며 생존율이 5.9배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인삼에 함유된 사포닌의 특징 중 하나인 항상성(homeostasis)에 기인하는 것으로 사포닌이 인체의 상태에 따라 항상성을 유지시켜 줌으로 신종플루 바이러스가 억제되는 효과를 입증했다.

이어 2011년에도 ‘인삼이 계절 독감에 미치는 영향 연구’용역을 김 교수팀을 통해 추진, 인삼에서 추출한 다당체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의 감염에 대한 항바이러스 효과를 밝혀냈다.

연구팀은 인삼액을 섭취한 생쥐가 섭취하지 않은 생쥐에 비해 계절 독감바이러스 A/H1N1감염에 따른 체중감소가 적고 감염기간 단축과 더불어 생존율이 향상됨을 확인했다. 

세 번 연구는 금산국제인삼약초연구소 표미경 박사가 진행했다.

인삼추출물이 인플루엔자 감염증상에 영향을 미치는 지 여부에 대한 실험 결과, 감염 발생률 및 콧물, 근육통, 발열, 두통, 기침의 발생률이 낮아진 것으로 확인됐다.관련 논문은 고려인삼학회지 2020년 5월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문정우 금산군수는 “인삼의 사포닌 성분이 바이러스 증식억제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에 대해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고, 실질적으로 인삼구매의 효과로 이어지고 있다”며 “인삼을 꾸준히 장복하면 저항력을 높이고 면역력 강화효과를 얻을 수 있는 만큼 평소에도 챙겨 드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