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9 17:59 (목)
조폐공사, 우즈벡 초등학교에 도서 2000여권 지원
조폐공사, 우즈벡 초등학교에 도서 2000여권 지원
  • 박상민 기자
  • 승인 2020.02.06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모금 ‘사랑의 기금’활용, 해외 사회공헌 활동 벌여


 

정상윤 조폐공사 기획이사(오른쪽)가 6일 중앙아시아 우즈베키스탄(이하 우즈벡) 현지에서 초등학교 도서 구입용 후원금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조폐공사 제공]
정상윤 조폐공사 기획이사(오른쪽)가 6일 중앙아시아 우즈베키스탄(이하 우즈벡) 현지에서 초등학교 도서 구입용 후원금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조폐공사 제공]

[충청헤럴드 세종=박상민 기자] 한국조폐공사가 6일 중앙아시아 우즈베키스탄(이하 우즈벡) 현지에서 초등학교 도서 구입용 후원금을 전달했다.

이번 후원금은 현지 자회사인 GKD(Global Komsco Daewoo)가 위치한 타슈켄트 근처 양기율시 초등학교 학생들이 양질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각 학교에 총 2000여권의 도서를 전달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조폐공사 임직원들이 십시일반으로 모은 ‘사랑의 기금’을 통해 재원을 마련했다.

조폐공사는 2012년부터 우즈벡에 의류, 축구공, 학용품 등을 지원하고 ‘사랑의 에코백 나눔 행사’를 여는 등 꾸준히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해왔다. 지난해에는 우즈벡 초등학교의 다목적 강당 리모델링을 지원했다.

은행권 용지 원료인 면펄프를 생산하는 GKD는 2010년 설립 이후 매년 우즈벡의 유소년 스포츠 발전기금을 후원해오는 등 현지 아동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 GKD는 면펄프의 안정적 공급원 확보를 위해 조폐공사가 세계 최대 면화생산국중 하나인 우즈벡에 2010년에 설립한 자회사다.

조폐공사 정상윤 기획이사는 “우즈벡 어린이들의 꿈과 희망을 응원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조폐기업에 걸맞는 해외 사회공헌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