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9 17:59 (목)
'혈액 수급 비상' 300회 넘게 헌혈한 경찰관 부자
'혈액 수급 비상' 300회 넘게 헌혈한 경찰관 부자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2.18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덕경찰서 김윤곤 교통안전계장 경찰공무원 준비 아들과 헌혈 ‘화제'
300회 헌혈을 완수한 대덕구경찰서 김윤곤 경감과 아들 김오름 군.
300회 헌혈한 대덕구경찰서 김윤곤 경감과 아들 김오름 군.

[충청헤럴드 대전=이경민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혈액 수급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경찰관 아버지와 경찰공무원을 준비하는 아들이 300회 넘게 헌혈해 화제가 되고 있다.

대전 대덕경찰서 교통안전계장으로 근무하고 있는 김윤곤 경감은 경찰공무원준비 중인 아들 김오름 군과 지속적으로 헌혈을 해왔다. 김 경감은 2005년부터 시작해 15년 동안 총 231회, 아들 김 군은 고등학교 재학시절인 2009년부터 11년 동안 총 70회를 실시했다.

이 같은 공로로 김 경감은 헌혈 횟수에 따라 수여되는 은장(30회), 금장(50회), 명예장(100회), 명예대장(200회)뿐만 아니라 보건복지부장관상 및 대전광역시장 등을 수상했고, 아들 김 군은 은장, 금장을 받았다.

김 경감은 “'코로나19' 여파에 시민들이 외출을 꺼리는 상황에서 헌혈 수급에 비상이 걸리자 대한적십자사와 경찰청 업무협력 하에 한 치의 망설임 없이 지난 주말에도 헌혈의 집으로 달려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